본문 바로가기

폐암 수술·후두암 환자·임산부 흡연·성기능 장애…'12월 시행' 담뱃갑 경고그림 시안 첫 공개

중앙일보 2016.03.31 10:02
기사 이미지

폐암 수술 장면(왼쪽)과 후두암 환자 사진


폐암 수술 장면, 후두암 환자의 목, 태아에게 가는 임산부의 담배 연기, 남성 하반신의 ’고개 숙인‘ 담배꽁초…. 오는 12월 23일부터 담뱃갑에 부착되는 경고그림 후보 시안 10개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경고그림위원회(위원장 문창진)는 31일 최종 회의를 열고 이같은 시안 디자인을 확정했다.
기사 이미지

구강암 환자 사진(왼쪽)과 관상동맥우회술 장면(심장질환)


담뱃갑 경고그림은 현재 전세계 80개국에서 시행중이며,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대표적인 비가격 금연정책이다. 국내에선 지난해 6월 국민건강증진법이 개정되면서 올 12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기사 이미지

뇌졸중 환자 사진(왼쪽)과 간접흡연에 따른 어린이 건강피해 은유적 표현


지난해 10월 구성된 경고그림위원회는 5차례 전체회의,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흡연과의 연관성이 높고 효과성이 크다고 판단되는 10가지 주제를 선정했다. 폐암, 후두암, 구강암, 심장질환, 뇌졸중 등 질병 관련 5개와 간접흡연, 조기사망, 피부노화, 임산부흡연, 성기능장애 등 질병 외 분야 5개다. 외국서 운영하는 800여개의 경고그림을 참고해 한국의 자체 그림을 선정했다.
기사 이미지

임신 중 흡연에 따른 태아의 직접적 피해 표현(왼쪽)과 흡연에 따른 남성 발기부전을 구부러진 담배꽁초로 표현


경고그림의 수위는 ’센‘ 편이다. 하지만 법 개정안에 명시된 ’경고그림은 사실적 근거를 바탕으로 하고 지나치게 혐오감을 주지 아니하여야 한다‘는 단서가 고려됐다. 위원회는 흡연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질병인지, 치료 시술이 사실과 부합하는지, 실제 발생할 수 있는 사례인지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혐오감을 판단하기 위해 주제별로 3개 이상의 시안을 제작했고, 지난 16~22일 성인과 청소년 189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기사 이미지

흡연에 따른 피부손상을 담배 연기와 함께 표현(왼쪽)과 흡연에 따른 아버지의 조기사망을 타들어가는 담배로 표현


위원회는 전자담배, 물담배 등에 부착될 경고그림에 대해선 이번 시안을 중심으로 전문가 추가 자문을 거쳐 복지부가 고시에서 결정하도록 권고했다. 복지부는 위원회 시안을 바탕으로 6월 23일 이전까지 10개 이하의 담뱃갑 경고그림을 최종 결정해 고시하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경고그림은 흡연이 건강에 해롭다는 인식을 널리 알려 흡연율 감소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 결정까지 조속히 진행될 수 있게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