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겨운, 부인 상대로 “아내와 이혼 원한다” 소송 제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0 18:55
기사 이미지

정겨운,


정겨운, 부인 상대로 “아내와 이혼 원한다” 소송 제기

정겨운(34)이 부인 서모(35)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30일 법조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정겨운은 최근 서울가정법원에 “아내와 이혼을 원한다”며 소장을 제출했다. 법원은 이 사건을 가사7단독에 배당했다. 이혼 소송에 이르게 된 경위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부인 A씨 역시 “정겨운씨가 가정 생활에 소홀하다가 일방적으로 이혼을 요구해 왔다”며 부부의 재산과 관련한 가압류 신청을 해 받아 들여진 상태라고 한다.

정겨운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아내와 3년여 교제 끝에 2014년 4월 웨딩마치를 울렸다. 지난해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 출연하면서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는 등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겨운은 결혼 1년 6개월 만에 이혼 수순을 밟게 됐다.

정겨운은 지난해 KBS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출연 이후 활동을 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