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중소제조업 ‘유통 패러다임’ 바꾼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0 17:14
기사 이미지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 지원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주형철, 이하 SBA)은 ㈜카카오의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와 함께 서울시 중소제조기업 판로개척 지원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30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산업진흥원·카카오 서울시 중소기업 판로개척 지원 업무협약 체결

 
이번 협약을 통해 SBA는 매주 중소제조업 상품 3가지를 큐레이션해 공급할 예정이며, 카카오는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에 중소기업 제품을 입점시키게 된다. SBA 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모바일 유통채널인 카카오를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를 확대·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의 모바일 주문생산 플랫폼인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는 일주일간 고객들에게 선주문을 받은 후 그 수량에 맞게 생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존의 ‘수요 예측→대량 생산→판매’라는 프로세스가 ‘시제품 제작→선주문→생산’으로 전환되면서 제조업들의 ‘재고부담’을 완전히 없앨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SBA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중소 제조업의 재고 부담을 줄여주는 동시에 시장성 분석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SBA 주형철 대표는 “카카오와의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 중소제조업을 살리고 방향을 제시하는 셰르파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중소제조업의 재고 없는 생산은 기업 성장으로 이어지고, 그에 따라 일자리 창출도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SBA 가 큐레이션해 이번주부터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에 입점하게 되는 차별화된 제품은 ▲카이엘코리아의 ‘엘라스퀘어파우치’ ▲퍼니피쉬의 ‘심플 데님 시계’ ▲에코파티메아리의 ‘어닝힙색과 가죽이어폰 파우치’ 등이다.
 
‘엘라스퀘어파우치’는 70% 이상 천연가죽을 재생해 만든 친환경 재생가죽을 악세사리에 펀칭한 제품이고, ‘심플 데님 시계’는 의류재질로만 여겨지던 ‘청바지용 천’을 시계에 입혀 인테리어 소품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가죽이어폰 파우치’는 버려지는 자투리 원단 및 질좋은 가죽으로 만든 제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