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세연, 과거 재벌·정치인 딸이라는 소문에…"과정 다 거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0 17:14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진세연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가 방송에서 자신이 재벌 2세라는 소문에 해명했던 것이 눈길을 끈다.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내 나이가 어때서’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배우 진세연과 박은혜, 신정근, 김응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진세연에게 “보는 사람이 따라서는 미모가 정말 절세미인도 아니다. 그런데 데뷔하고 금방 주연을 꿰차면서 ‘재벌가 출신이다’, ‘정치인 딸이다’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라고 물었다.

그러자 진세연은 “전혀 뒤에 그런 거 없다. 그런 소문이 나서 나도 깜짝 놀랐다”라고 답했다. 이어 “저도 시간이 짧았다 뿐이지 과정을 다 거쳤다. 조연, 아역도 했었고 영화도 찍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진세연은 “그런 과정이 있었는데 다른 사람들보다 조금 빨리 해서 주연을 빨리 시작한 점이 있더라. 운이 좋았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진세연은 “정말 그렇게 부모님 덕에 주연을 맡는 경우가 많느냐”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