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후 김지원, 병실에서 보내는 눈물의 무전…"구-원 커플 로맨스에 빨간불?"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0 17:11
기사 이미지

김지원 눈물의 무전(사진=태양의 후예 공식 인스타그램)

김지원이 눈물의 무전을 보냈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 후예문화산업전문회사, NEW)가 M3 바이러스 확진 판정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윤명주(김지원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9회분에서 아버지 윤준장(강신일 분)에게 서대영(진구 분)와 연애를 허락받은 김지원은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김지원은 세상을 다 가진 듯 기뻐했고 이들에게는 불타는 직진 로맨스만 남은 듯 보였다. 하지만 피를 토하며 기절한 진영수(조재윤 분)의 수술 도중, 김지원은 M3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이 사실을 가장 먼저 알게 된 대영은 격리 조치된 수술실에 들어가 명주를 꼭 끌어안으며 가슴 절절한 로맨스를 선보였다. 무엇보다 힘들게 연애를 허락 맡고 달달함을 보여주던 ‘구언 커플’의 로맨스에 빨간불이 켜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오늘(30일) 밤 방송되는 11회분에서는 M3 바이러스에 감염된 명주와 그녀의 회복을 돕기 위한 유시진(송중기), 강모연(송혜교), 대영의 고군분투가 펼쳐질 예정이다”고 설명하며 “당돌함과 씩씩함으론 이길 자가 없던 명주가 과연 이 위기를 잘 이겨낼 수 있을지, 윤중장이라는 큰 산을 겨우 넘었더니 M3 바이러스라는 더 큰 장애물을 맞닥뜨린 구원커플(진구-김지원)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태양의 후예’는 오늘(3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