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욤 패트리 결별' 송민서, "악플 신경쓰지 않으려 해도 잘 안 된다" 눈물 보여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0 11:01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님과 함께2` 캡처]

방송인 기욤 패트리와 배우 송민서가 결별한 가운데, 두 사람의 ‘님과함께2’ 출연 당시 악플 논란도 눈길을 끈다. 

기욤 패트리와 송민서의 열애 사실은 지난해 10월 두 사람이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님과 함께2’에 합류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첫 방송에서 기욤 패트리는 “다른 친구들은 비공개로 연애를 하고 있는데 나는 여자친구와 방송에 출연하게 돼 완전히 오픈됐다. 저는 댓글이 별로 상관없는데 민서에게 달리는 악플은 가슴 아프다. 정말 걱정된다”라며 송민서에 악플이 달릴 것을 걱정했다.

실제로 방송 후 일부 누리꾼들은 송민서에 ‘상대적으로 더 유명한 기욤 패트리의 인지도를 이용하는 게 아니냐’며 악플을 쏟아냈다.

이에 송민서는 지난 12월 ‘님과 함께2’ 방송 중 “악플을 어느정도 예상하긴 했지만 유달리 아픈 악플이 있더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송민서는 댓글에 신경쓰지 말라는 말에 “머리로는 그렇게 생각해도 그게 안 된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30일 일간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기욤 패트리와 송민서는 작년 여름부터 교제했으나 최근 바쁜 스케줄으로 관계가 소원해져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님과 함께2’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