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호의 반퇴 팁] 국민+퇴직+개인+주택연금…현업 있을 때 4층 연금 쌓아야

중앙일보 2016.03.30 08:58 경제 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베이비부머 앞 세대는 퇴직금을 받아 노후생활 자금으로 썼다. 은행에 예치해두고 매달 이자를 받아 생활했다.

1990년대 초만 해도 1억원을 맡기면 연간 이자가 1000만원에 달했다. 금리가 10%를 넘나들었기 때문이다. 조금 적극적인 투자성향을 가졌다면 주식을 샀다. 잘 선택하면 며칠 만에 수십%의 수익률을 올렸다. 이런 시대에는 연금이 눈에 들어올 리 없었다. 당장 투자하면 수십%의 수익률을 거두는데 먼 미래에 쓸려고 돈을 묶어두는 것은 비효율적이기 때문이다.

 노후 30년을 버텨야 하는 반퇴시대에는 달라졌다. 퇴직금을 받아도 목돈이 있어도 초저금리 때문에 맥을 추지 못한다. 그래서 연금이 필요하다. 연금은 노후의 월급이다. 목돈이 있어도 다르지 않다. 목돈을 그냥 은행에 넣어두고 꺼내쓰면 눈 녹듯 원금이 줄어들어 30년을 지탱할 수 없다. 저축은 기본이지만 나눠 쓰는 기술이 30년간 소일거리라도 찾아 조금이라도 돈을 벌어야 하는 반퇴시대의 생존법이다.

 연금은 현업에 있을 때 만들어 둬야 한다. 당장 생활비도 빠듯한데 언제 연금까지 신경 쓸까 싶지만 하기 나름이다. 우선 국민연금은 공적연금으로서 회사원과 개인사업자가 모두 가입할 수 있다. 2층에는 퇴직연금을 쌓자. 자영업을 하는 개인사업자라면 퇴직금이 없으니 노란우산공제를 들면 된다.

셋째는 개인연금이다. 매달 10만원이라도 은행·증권·보험사 가운데 한 곳을 골라 연금을 적립하길 권한다. 4층에는 주택연금을 쌓자. 부동산 전망이 어두운 것과 내 집이 있는 건 다른 차원의 얘기다. 9억원 이하 주택이라면 60세부터 종신 연금을 받을 수 있다.

김동호 기자 dong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