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개소식서 '눈물'…17년 끊었던 술 한잔 마셔

중앙일보 2016.03.27 14:17
기사 이미지

국민의 당 안철수 공동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6일 서울 노원병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눈물을 보였다.

안철수 대표 노원병 캠프 대변인인 홍석빈 우석대 교수(전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는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안철수의 눈물'이란 글에서 "26일 개소식에서 후원회장인 최상용 고려대 교수가 안 대표의 진정성과 됨됨이에 말씀을 하던 순간 안 대표의 왼쪽 눈에서 눈물이 흐르는 것을 옆에서 목격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는 사실 충격을 좀 받았다"며 "안 대표가 2012년 정치를 시작한 이래 진심캠프때부터 봤지만 개인적으로 안 대표의 눈물을 본 적이 처음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상용 교수는 당시 축사에서 "비밀 하나를 공개하겠다"면서 안 대표가 17년 간 끊었던 술을 한 잔 마신 일화를 소개했다. 최 교수는 "어제 야밤 중에 안 대표가 저희 집에 습격해서 2시간 동안 이야기했다.

이렇게 정치가 어렵구나. 인간에 대한 믿음이 대체 뭔가. 그리고 4·13 선거때 우리 국민이 우리를 믿어주실까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런 뒤 "아시다시피 안 의원은 17년 전에 건강상 이유로 술을 끊은 이래 마시지 않았었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제가 한잔 줘서 받아 마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거대 양당, 기득권 정당을 보면 정말로 가관이다"며 "새누리당 공천은 이념도, 정책도 없고 우리편 아니면 적, 충성만 강요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더민주도 이번에 진짜 주인이 누군지 만천하에 밝혀졌다. 총선 때는 잘 화장했지만 총선 지나고 나면 다시 정체가 드러날 것"리라며 "이번 총선에서 국당 교섭단체 이상으로 만들어주면 대한민국 혁명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