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한국이 비용 분담 늘리지 않으면 주한미군 철수"

중앙일보 2016.03.27 08:48
기사 이미지

미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 주자 도널드 트럼프. [중앙포토]


미국 공화당의 대선 주자중 선두를 달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충분히 늘리지 않을 경우 미군 철수에 나설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간 한국을 놓고 안보무임승차국으로 비난했던 트럼프가 한·미동맹의 근간인 주한미군을 놓고 철수 문제까지 거론하면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될 경우 양국 관계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가 26일(현지시간) 공개한 트럼프와의 외교안보 정책 인터뷰에 따르면 트럼프는 “한국·일본이 미군 주둔 비용을 상당히 늘지지 않으면 주둔 미군을 철수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즐겁지는 않겠지만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미국이 수십억 달러를 잃는 것을 감당할 수는 없으며 더는 (주둔 비용으로)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또 한국과 일본의 자체 핵무장도 용인할 수 있다는 뜻까지 시사했다. 트럼프는 “(한국과 일본의) 핵 무장에 반대하는가”라는 질문에 “언제가는 우리가 더는 (방어 역할을) 할 수 없는 시점이 올 것”이라며 “우리는 부유했고 강한 군대와 대단한 능력을 갖췄엇지만 더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미국이 지금처럼 계속해서 약해지는 길로 가면 그들(한국과 일본)은 나와 상의하건 말건 핵무장을 하려 할 것”이라고도 답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나는 고립주의자가 아니며 미국 우선 주의자”라고 강조했다고 NYT는 전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