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6경기 연속 안타행진…타율 0.333

중앙일보 2016.03.27 08:09
기사 이미지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장타를 때려내며 6경기 연속 안타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7일 미국 애리조나주 스카츠데일 솔트리버필즈에서 벌어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2루타) 1볼넷을 기록했다. 6경기 연속 안타 행진과 함께 멀티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의 타율은 종전과 같은 0.333(30타수 10안타)이다.

1회 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우완 선발투수 채드 베티스로의 2구째 빠른 공을 때려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만들었다. 팀이 1-0으로 앞선 3회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외야로 공을 날려보냈으나 파울 구역에서 좌익수에게 잡히고 말았다.

1-2로 역전을 당한 뒤 다시 2-2 동점을 이룬 5회에는 2사 주자 3루에서 풀 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7회 선두타자로 다시 한 번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2루 땅볼로 아웃됐다.

추신수는 7회말 수비 때 프레스턴 벡과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