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붓딸 암매장한 덤덤한 계부…"내가 묻었는데 기억 안난다"

중앙일보 2016.03.26 15:17

의붓딸을 암매장한 계부 안모(38)씨가 26일 현장검증을 통해 담담한 표정으로 5년 전 범행을 재연했다. 그러나 그가 지목한 장소에서 안양의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5년 전 안모(당시 4세)양이 숨진 후 계부 안씨가 시신을 나흘 간 베란다에 방치했다가 진천 야산에 암매장한 과정을 이날 오전 10시부터 현장 검증했다. 안씨는 친모의 가혹행위로 의붓딸이 숨졌다고 진술한 상태다. 안양의 친모 한모(36)씨가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며 욕조에 머리를 3~4차례 집어넣어 숨졌다는 것이다. 한씨는 지난 18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상태다.

안씨는 이날 담담한 표정으로 전 과정을 재연했다. 아기 인형을 트렁크에 옮겨담은 후 삽을 사는 장면부터, 충북 진천군 백곡면 갈월리 야산에서 시신을 묻는 장면까지 시종일관 표정이 없었다. 그러나 안씨가 지목한 장소를 수색한 결과 시신은 나오지 않았다.

안씨는 "너무 죄송하고 미안하다"면서 "시신을 찾고 싶은데 기억이 안난다. 분명히 이 산은 맞는데 정확한 장소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내일 추가적인 수색에 나서 안양의 시신 수습에 나서기로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