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바로 가르치겠습니다"…MS, 인공지능 '테이' 재교육 약속

중앙일보 2016.03.26 11:28
기사 이미지

서비스 시작 16시간만에 인종차별 옹호 등 극단적인 발언을 쏟아내 운영이 중단된 인공지능 채팅롯봇 테이. MS는 이에 대해 사과하고 재교육을 약속했다. [사진 트위터캡처]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공지능(AI) 채팅 로봇 테이(Tay)에 대한 재교육을 약속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MS 연구부문 책임자인 피터 리 부사장은 "의도하지 않은 공격적이고 상처를 주는 트위터 글들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악의적인 의도를 더 잘 예측할 수 있을 때에만 테이의 복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테이는 MS가 야심차게 만들어낸 인공지능 채팅 로봇. 지난 23일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후 16시간만에 서비스를 중단했다. 테이가 인종차별적이고 페미니즘을 비하하는 등 극단적인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MS는 그러나 이런 테이의 발언이 사용자들에 의한 학습 결과라는 입장이다.

테이는 이세돌 9단과 대국을 펼친 알파고처럼 신경망이라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인간과의 대화를 통해 스스로 패턴을 파악하고 학습해 반응을 내놓는다. 인간들이 테이에게 극단주의적 발언을 옹호하는 내용을 끊임없이 주입한 결과라는 것이 MS의 입장이다.

MS는 사용자들의 부적절한 세뇌와 주입에도 줏대있는 테이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리 부사장은 "이번 경험으로부터 교훈을 얻어 최억이 아닌 최선의 인간성을 보여주는 인터넷에 이바지하는 작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