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그릇 싸움하는 낡은 정치 혁신을”

중앙일보 2016.03.26 02:41 종합 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심상정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5일 “이번 총선은 낡은 정치를 국민을 위한 정치로 혁신하는 선거”라며 “정의당은 20대 총선을 국민을 위한 정치교체의 시발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국민 위해 정치교체할 것”

심 대표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그동안 다른 거대 정당은 모두 자기 밥그릇을 위해 이전투구했지만 정의당은 모범적인 공천과 함께 정책을 만들어 발표해왔다”며 “이번 총선에서 묵묵히 걸어온 정의당의 모습을 더 넓고 깊게 국민께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전날 심 대표는 이번 총선 목표를 “교섭단체 20석 확보”라고 밝혔다. 노회찬 전 대표는 현재 부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야권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노 전 대표는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중앙당 차원의 당 대 당 야권 연대는 완벽히 끝났다”면서도 “지역 차원에서는 진행되고 있다”고 후보 간 개별 연대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