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Gallery] 800만 송이 튤립이 전하는 이스탄불 봄 향기

중앙일보 2016.03.26 00:0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튤립’은 네덜란드를 상징하는 꽃이지만, 사실 튤립의 원산지는 터키다. 16세기 터키에서 튤립 모종을 가져다 심으면서 네덜란드에서는 투기가 일어날 정도로 튤립이 큰 인기를 끌게 됐다.

현재 튤립은 터키의 국화로, 11~12세기 터키에서 제작된 장신구 등에 튤립 문양이 있는 것으로 보아 학자들은 중세시대 터키 지역에 튤립 재배가 보편화됐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1550년 프랑스에서 발간된 책에는 튤립에 관한 언급이 실려 있다. 그 책에는 ‘이스탄불의 꽃 시장에서 커다란 양파에 달린 빨간 백합을 보았다. 처음 보는 그 꽃에 나는 매료 되었다’는 문구가 있다. 그 꽃을 터키어로 ‘터번’이라는 뜻인 ‘뒬벤드’라고 부르게 되었고 이것이 튤립의 어원이 됐다.

터키 이스탄불을 수놓는 봄꽃 역시 튤립이다. 3월 하순부터 탁심광장, 아흐멧광장, 귈하네공원 등 이스탄불 관광명소 곳곳에 심어진 튤립 800만 송이가 일제히 꽃을 틔운다. 4월에는 튤립을 주제로 한 튤립 축제도 열린다. 예쁜 튤립 선발대회, 튤립 퍼레이드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양보라 기자
사진=터키관광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