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위크]세계에서 물가 비싼 도시 8위 ‘서울’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26 00:01
세계 도시 중 생활비가 가장 많이 드는 곳은 어디일까?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지난 3월 10일 발표한 2016년 세계생활비지수 최상위권 순위엔 늘 물가가 비싸기로 소문난 도시 외에 몇몇 뜻밖의 도시도 포함됐다.

5년 전 36위에서 껑충 뛰어…싱가포르는 3년 연속 1위 지켜

EIU는 미국 뉴욕의 물가를 기준점인 지수 100으로 설정하고 식품·의류·주거·교통·교육 등 160여 개의 상품·서비스 가격을 비교 평가한 ‘세계생활비지수(WCOL index)’에 따라 도시 물가 순위를 매겼다. EIU에 따르면 서울은 세계생활비지수가 미국 뉴욕 바로 다음인 99를 기록해 지난해 조사 대상 133개 도시 중 덴마크 코펜하겐과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EIU는 “지난 20년간 물가가 최고인 도시로 꼽혀온 도쿄 등 일본 도시는 최근 수년간 스태그플레이션과 엔화 약세로 순위가 낮아진 데 비해 5년 전 조사에서 36위였던 서울은 최상위 10위 안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싼 도시는 잠비아 루사카(세계생활비지수 41), 인도 벵갈루루(42)와 뭄바이(42), 카자흐스탄 알마티(44)의 순이었다.

2016년 세계에서 물가가 가장 비싼 도시 톱10은 다음과 같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 히만슈 고엔카 아이비타임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