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옥새 반란 “5곳 무공천”

중앙일보 2016.03.25 03:40 종합 1면 지면보기
4·13 총선 후보 등록 첫날인 24일 새누리당이 또다시 혼돈에 빠졌다. 김무성 대표가 갑자기 유승민(대구 동을)·이재오(서울 은평을) 의원이 낙천 후 탈당한 5개 선거구에 대해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승민·이재오 등 탈락지 후보 도장 안 찍겠다”
정종섭 등 출마 못할 위기 … 청와대 “정면 도전”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기 위해 5곳에 대한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의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공천안 의결을 거부한 5곳은 대구 동을과 서울 은평을 외에 ▶서울 송파을 ▶대구 동갑 ▶대구 달성이다.
 
기사 이미지
공천위는 이들 지역구에 친박계인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 유재길 새은평미래연대 대표, 유영하 전 국가인권위 상임위원, 정종섭 전 행정자치부 장관, 추경호 전 국무조정실장을 각각 단수 후보로 추천했다.

김 대표는 “당을 억울하게 떠난 동지들이 남긴 ‘정의가 아니고 민주주의가 아니다. 불공정한 밀실 공천에 불복하겠다’는 말씀이 가슴에 비수로 꽂힌다”며 “5곳을 무공천 지역으로 남기겠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 등록이 끝나는 내일(25일 오후 6시)까지 (의결을 위한) 최고위를 열지 않겠다. 이번 결정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영도다리 위의 김무성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4일 오후 부산 자신의 선거사무소 앞 영도대교에서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송파을·은평을, 대구 동갑·동을·달성 등 5곳에 대해 공천 의결을 거부했다. [사진 송봉근 기자]


김 대표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곧바로 지역구인 부산(영도)으로 향했다. 평소 “당헌·당규에 어긋나는 공천장에 도장을 찍지 않겠다”고 한 ‘옥새 반란’을 실행하는 순간이었다.

김 대표가 최고위를 소집해 공천안을 의결해주지 않고 공천장에 새누리당인(黨印)과 당 대표직인을 찍어주지 않으면 친박계 후보 5명은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못해 총선에 출마할 수 없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당 대표의 직인이 찍힌 신청서가 접수되지 않으면 출마할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① ‘정치적 아버지’ YS처럼, 승부수 던지고 낙향한 김무성
② 허 찔린 친박 “박 대통령 향해 전쟁 선포” 격한 반응

 
김 대표의 ‘폭탄선언’ 후 친박계 최고위원들 사이엔 비상이 걸렸다. 친박계 좌장 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당의) ‘옥새’는 (김 대표의) 사유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내일이 후보자 등록 마감인데 이제 와서 공천안 의결을 해주지 않겠다니 한판 붙어보자는 것이냐”며 “정면 도전이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오후 5시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를 소집했다. 간담회 직후 원 원내대표는 부산으로 김 대표를 찾아가 오후 8시17분부터 1시간20여 분 동안 긴급 회동했다.

회동을 마친 뒤 원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내일(25일) 서울에 올라와 오전 8시30분부터 최고위원들과 대화를 할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최고위 개최를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기자들을 따로 만나 “서울에 올라가 당무는 보겠지만 최고위를 소집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에 따라 후보등록 마감 시간인 25일 오후 6시 전까지 김 대표와 친박계 최고위원들 사이에 최고위 개최를 둘러싼 충돌이 벌어질 전망이다.

이가영·김경희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