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적 아버지’ YS처럼, 승부수 던지고 낙향한 김무성

중앙일보 2016.03.25 03:35 종합 3면 지면보기

아흔아홉 번 가랑이 밑을 기어도 마지막 승부에서만 이기면 된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4일 서울 은평을 등 5곳에 대한 공천 의결을 거부하고 부산으로 가자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 모여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김 대표를 만나기 위해 부산으로 갔다. 오른쪽부터 이인제·김태호·서청원 최고위원, 황진하 사무총장. [사진 김경빈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지난해 말 주변에 자주 한 말이다. 4·13 총선 공천에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도입하는 문제를 놓고 당·청 갈등이 극심할 때였다.

박 대통령과 관계회복 불가능해져
공천거부 회견 전 오전 내내 고민


실제로 김 대표는 공천 국면 내내 속수무책으로 밀리는 듯했다. ▶오픈프라이머리 포기 ▶사실상 전략공천 부활 등 자신이 공언했던 것과는 정반대로 가는 당 공천 상황을 그저 지켜만 봤다. 비박근혜계 현역 의원들이 집단 컷오프(공천배제)를 당한 ‘3·15 학살공천’ 앞에서도 무력했다.

하지만 그가 24일 유승민 의원 지역구(대구 동을)를 포함해 친박근혜계 의사가 반영된 지역구 5곳(나머지는 서울 은평을·송파을, 대구 동갑·달성)의 공천안에 대해 의결을 거부하는 강수를 뒀다. 주변에 했던 말처럼 ‘마지막 승부’에선 밀리지 않겠다는 구상을 실천에 옮긴 양상이다.

승부수를 던지기에 앞서 김 대표는 24일 오전 내내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가 회복 불가능해지는 수라는 점에서 고민이 더 컸다는 게 참모들의 귀띔이다. 그는 오전 11시에 당 최고위원회를 소집해놨지만 이를 취소하고 국회 의원회관(706호)에서 내부회의를 했다. 점심식사도 도시락을 배달시켜 먹었다.

그런 뒤 김 대표는 낮 2시30분 당사 기자회견장에 섰다. 먼저 그는 “ 국민께 약속드린 100% 국민공천제가 관철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곤 “국민공천제를 통해 그렇게 막고자 했던 탈당과 당내 분열이 되풀이됐다. 불공정하기 짝이 없는 공천, 사천(私薦), 밀실공천에 불복하겠다는 (낙천 탈당자들의) 말이 가슴에 비수로 꽂힌다”고 말했다.

이번 공천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는 것을 당 대표로서 사실상 인정하고, 그 책임을 공천을 주도한 친박계에 돌려버린 발언이다. 이어 김 대표는 “대구 동을 등 5곳에 대한 공천관리위의 결정에 대해 의결을 하지 않겠다”고 폭탄선언을 했다. 그는 회견 직후 김포공항으로 가 부산행 비행기를 탔다.

이런 김 대표의 행보를 놓고 “김 대표의 ‘정치적 아버지’인 김영삼(YS) 전 대통령식 정치”(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라는 평가도 나온다. YS는 3당합당 때 노태우 대통령과 비공개로 쓴 내각제합의각서를 1990년 민자당 내 민정계가 공개하며 자신을 흔들자 마산으로 내려가 칩거해 위기를 돌파했다. 주류 친박계로부터 견제를 받아온 김 대표의 처지와 당시 YS의 상황은 닮은꼴이다.
 
▶관련기사
① 김무성 옥새 반란 “5곳 무공천”
② 허 찔린 친박 “박 대통령 향해 전쟁 선포” 격한 반응

 
당내에선 최근 비박계를 중심으로 “존재감을 보이라”는 요구가 거세진 상황이다. 컷오프당한 뒤 탈당한 유승민계 조해진 의원은 23일 김 대표를 향해 “면피용으로 한마디 툭툭 던지는 정도 가지곤 안 된다. 대의를 위해 나를 던지겠다는 각오가 있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24일에야 김 대표는 이런 요구에 응답하고 나선 상황이다.

◆“또 밀리면 대권 행보 끝”=하지만 당내엔 여전히 “김 대표가 이번에는 ‘30시간의 법칙’을 깨뜨릴지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이 있다. 30시간의 법칙은 “김 대표는 30시간 이상 갈등을 끌고 가지 못하고 사과한다”는 뜻이다. 마침 김 대표는 24일 밤 자신의 지역구까지 찾아온 원유철 원내대표와 만찬 회동을 한 뒤 25일 상경하는 쪽으로 한발 물러섰다. 원 원내대표는 “오전 8시30분부터 최고위 회동을 열고 회의 개최를 전방위로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대표는 “최고위를 열 생각은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현재로선 없다”고 답했다. 25일 오후 6시 전에만 김 대표가 물러서면 새누리당은 대구 동을 등 5곳에 친박계 후보를 낼 수 있다.

하지만 김 대표와 가까운 김영우 대변인은 “이번엔 물러서지 않을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YS의 핵심 참모였던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여기서도 물러나면 대권 행보는 끝이다. 김 대표도 알 것”이라고 말했다.

글=남궁욱·김경희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