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번에도 형제 테러

중앙일보 2016.03.24 01:45 종합 1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가족이 22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에서 열린 미 프로야구팀 탬파베이 레이스와 쿠바 국가대표팀 간 시범 경기에 앞서 벨기에 테러 희생자를 위해 묵념하고 있다. 왼쪽부터 두 딸 말리아와 사샤, 미셸 여사, 오바마 대통령, 라울 카스트로 쿠바국가평의회 의장. [아바나 AP=뉴시스]


22일 브뤼셀 공항과 지하철역의 자살 폭탄 테러범 중 두 명이 형제로 밝혀졌다. 브라힘 엘바크라위(30)와 칼리드 엘바크라위(27)다. 벨기에 방송 RTBF에 따르면 브라힘은 자벤템 공항에서, 칼리드는 말베이크역 지하철 객차에서 자폭했다.

보스턴·파리 이어 브뤼셀서도 함께 공격


브뤼셀에 살았던 두 사람은 벨기에 경찰의 요주의 인물이었다. 특히 칼리드는 지난 15일 파리 테러 주범인 살라 압데슬람 수색 중 총격전이 벌어진 문제의 아파트를 빌린 사람이다. 이곳에선 이슬람국가(IS)의 깃발과 무기·기폭장치 등이 발견됐다. 압데슬람의 지문도 채취됐다.

무슬림 무장세력들은 동지애를 다지기 위해 동료들끼리 ‘형제’라 부른다. 하지만 피를 나눈 진짜 형제도 적지 않다.

지난해 11월 파리 테러엔 압데슬람 3형제 중 둘이 참가했다. 첫째 이브라힘은 파리 카페들을 향해 총을 난사했고 볼테르 거리에서 자폭했다. 막내 살라는 자폭하려다 생각을 바꿔 도주했고 4개월 만인 지난 18일 브뤼셀에서 체포됐다. 도주 기간 동안 테러 네트워크를 조직했다는 게 당국의 판단이다. 둘째 무함마드는 파리 테러 직후 체포됐으나 곧 석방됐다. 그는 “테러에 연루되지 않았다. 형제들의 연루 사실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파리 테러의 총책으로 경찰에 사살된 압델하미스 아바우드도 13세 동생을 시리아로 데려갔다.

지난해 1월 시사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에 들이닥쳐 총을 난사한 이들도 사이드 쿠아치(34), 셰리프 쿠아치(32) 형제였다. 2013년 4월 미국 보스턴 마라톤 테러의 주범도 체첸인 출신 무슬림인 타메를란 차르나예프(26)와 당시 19세였던 조하르 안조로비치 차르나예프였다.

형제들이 함께 IS에 가담한 경우는 더 많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뉴아메리카는 “서구 출신의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중 넷 중 하나 이상이 가족 중 연루자가 있다”고 분석했다.

브뤼셀=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