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유승민은 폭탄이야 폭탄…”

중앙일보 2016.03.22 03:15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청년독립’ ‘마더센터’ 등 총선 공약이 인쇄된 티셔츠를 입고 참석했다. 또 회의실 배경막은 ‘뛰어라 국회야, 잠자는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로’라는 문구로 바꿨다. 왼쪽부터 김태호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 김 대표, 서청원 최고위원. [사진 박종근 기자]

4·13 총선 후보 등록(25일이 마감)을 나흘 남겨놓은 21일 새누리당은 6곳의 공천(경선 중인 곳 제외)만 남겨두고 있다. 하지만 이 6개 지역구 중엔 아무도 건드리기 싫어하는 폭탄이 들어 있다. 대구 동을의 유승민 의원 지역구다. 당 공천위원인 홍문표 1사무부총장은 오후 2시 공천위회의에 참석하면서 유 의원 문제를 묻자 “폭탄인데…. 폭탄을 잘 다뤄야지. 터지면…”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유 의원 공천 여부를 놓고 1주일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최고위와 공천관리위는 이날도 ‘폭탄돌리기’ 하듯 떠넘기면서 논란만 증폭시켰다.

유 의원 거취 논의는 오전 9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시작됐다. 하지만 2시간의 비공개 회의를 마친 원유철 원내대표는 “내일(22일) 밤 9시에 최고위를 다시 열기로 했다”며 결정을 또 미뤘다.

회의에선 “공천위에서 확정한 친박 후보 5개 지역부터 처리하자”는 친박계 최고위원들의 주장에 김무성 대표가 “당헌·당규(국민경선 등)에 위배되는 지역은 단 한 걸음도 물러설 수 없다”고 버텼다고 한다. 김 대표가 이전보다 더 강하게 반발해 당내에선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 주말 사이 ‘진박’ 후보들이 잇따라 경선에서 패하면서 김 대표가 역동력을 얻은 게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 결국 회의는 “유 의원 지역과 5개 지역을 하나로 묶어 22일 한꺼번에 처리하자”는 식으로 마무리됐다고 한다.

5곳은 서울 은평을 유재길(이재오 의원 지역구), 송파을 유영하(유일호 의원 지역구), 대구 동갑 정종섭(류성걸 의원 지역구), 대구 달성 추경호(이종진 의원 지역구), 경기 성남-분당갑 권혁세(이종훈 의원 지역구) 등 친박계 후보들이 전략공천(단수추천)된 지역들이다. 최고위에선 “유 의원 공천 문제를 오후에 열리는 공천위에서 결정하게 하자”는 의견도 나왔다고 한다.

하지만 오후에 열린 공천위도 다시 공을 넘겨버렸다. 이한구 공천위원장은 오후 1시25분 당사로 출근하면서 “(유 의원 공천 문제는) 어떻게 결정할지 아직 몰라요. 스스로 결정하길 오늘도 기다려요. 오늘도”라고 말했다. 스스로 탈당하거나 자진 사퇴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의미였다. 다른 공천위원들은 “오늘 결론 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황진하·김회선), “거긴 폭탄이기 때문에 진지하게 가겠다”(홍문표)는 등 제각각이었다.

‘최고위→공천위→유승민→최고위’ 등으로 다람쥐 쳇바퀴 돌듯이 공천 문제를 떠넘기는 양상이다.

보다 못한 친이계 임태희 전 의원은 “새누리당과 공천위가 유승민 의원 처리를 이렇게 해선 안 된다”며 “공천에서 배제시키려는 행태도 문제지만 역풍이 두렵다고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스스로 나가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① “유승민, 무공천이나 컷오프 땐 주저 없이 탈당할 것”
② “칩거 유승민, 무소속 출마 준비하고 있다”


이제 문제는 시간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24~25일 중에는 새누리당 총선 후보 확정자 명단이 와야 한다”며 “이때 유 의원 이름이 리스트에 없으면 총선 출마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공천위 내에선 “유 의원의 당내 경선은 물 건너갔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공천위원인 박종희 2사무부총장은 “유 의원 지역은 경선 부칠 타이밍이 이미 지났다” 고 말했다. 결국 유 의원에게 공천을 줄지 말지만 남았다는 얘기다. 공천위 관계자는 “워낙 민감한 사안이어서 아예 ‘대구 동을’을 (무공천으로) 비워둘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고 말했다.

글=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