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옥새’는 2개…당인, 당 대표 직인 다 찍혀야 후보 등록

중앙일보 2016.03.18 02:42 종합 3면 지면보기
17일 새누리당에선 때아닌 ‘옥새 논란’이 벌어졌다. 이한구 공천심사위원장의 현역의원 컷오프에 반발하면서 ‘최고위 취소’를 강행한 김 대표가 결국에는 공천장에 도장을 찍어주지 않겠다는 ‘옥새 카드’를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돌면서다. 옥새란 왕의 도장을 가리키는 말이지만 김무성 대표가 가지고 있는 ‘당 대표 직인’을 비유해서 쓰고 있다.

김 대표 ‘도장 안 찍겠다’ 버티지만
공천 끝난 뒤 ‘사후약방문’ 지적도

김 대표 측 관계자는 “ 정말 말도 안 되게 공천된 지역의 후보는 역사적인 의미에서라도 도장을 안 찍어 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에겐 실제 ‘옥새’라고 불리는 도장이 2개 있다. 하나는 당인(黨印·새누리당 도장)이고 또 하나는 당 대표 직인이다. 공직선거법 제49조 2항(후보자 등록 등)에 따르면 정당 추천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가 신청하되 추천 정당의 당인 및 그 대표자의 직인이 날인된 추천서 등을 등록 신청서에 첨부해야 한다. 선관위 관계자는 “정당 후보 등록 시 이 두 개의 도장이 찍힌 ‘후보자 추천서’가 있어야 한다”며 “지금 선관위에서 가지고 있는 김 대표 직인 서류(비교용)와 비교해 같은 것일 경우에만 총선 후보 등록 서류가 최종 접수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기자들이 ‘잘못된 공천에 대해 공천장 직인 거부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을 하자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상향식공천을 담은 당헌·당규를 수호하기 위해서라면 모든 방안을 열어두고 검토하고 있다는 거냐’는 질문에는 여러 차례 고개를 끄덕였다. 옥새 카드가 엄포용만이 아니라는 뜻으로 보였다.

앞서 지난달 ‘현역의원 살생부’ 논란이 일었을 때 정두언 의원은 “김 대표가 내게 ‘공천 배제하겠다는 사람이 40명 있다. 나는 받아들일 수 없다. 그렇게 하면 공천장에 끝까지 도장을 찍지 않고 버티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었다.

이와 관련, 비박계 김용태 의원은 김 대표를 향해 “잘못된 공천은 어떤 경우에도 추인해선 안 된다”고 공개 요청했다. 김 대표 주변에선 대구(수성을)의 주호영 의원과 서울(은평을) 이재오 의원 지역의 공천에서 실제 옥새 카드를 사용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문제는 남은 시간과 정치적 실익이다. 4·13 총선 후보자 등록이 일주일(24~25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실제 옥새 카드를 현실화할 경우 김 대표 역시 ‘선거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친박계인 원유철 원내대표는 “선거가 코앞인 상황에서 김 대표가 공천장에 도장을 안 찍어 준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중립 성향의 당 관계자도 “사실상 공천이 다 확정된 상황에서 ‘사후약방문’식으로 이러는 게 당과 선거에 무슨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현일훈·김경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