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 출신 태국총리 "태국도 태양의 후예 만들지 말입니다"

중앙일보 2016.03.17 20:48
기사 이미지
쿠데타를 통해 집권한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가 한국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보고 애국심을 높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어 줄 것을 주문했다.

17일 AFP등에 따르면 프라윳 총리는 정부 행사에서 동남아와 중국 등에서 인기몰이중인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거론하면서 "애국심과 책임감 있는 시민이 되는 것 등이 드라마에 녹아 있다"면서 "누구든 그같은 드라마를 만들어 태국 정부 관리들을 좋아하게 만든다면 드라마 제작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프라윳 총리는 군사령관 출신으로 2014년 쿠데타를 통해 집권했다.

프라윳 총리는 남자 주인공인 '유시진 대위'를 연기한 배우 송중기에 대해 "소년 같은 인상이며 아주 잘 생겼다"면서 "하지만 대위라는 계급은 많은 책임을 지고 있는 자리여서 실제 대위들은 그보다는 더 늙어 보인다"고 말했다.

태국 TV에선 방영되지 않는 태양의 후예를 프라윳 총리가 어떤 방식으로 접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들은 "프라윳 총리가 한국이나 중국의 방송에서 방영된 뒤에 나온 드라마의 카피 버전을 봤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태국이 한중일에 이어 4번째로 태양의 후예가 방영되는 국가가 될까"라는 추측성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