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2회에서는… 아버지 잃은 이진욱과 그 옆에 나타난 김강우에 긴장감 UP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17 16:39
기사 이미지

[사진 이김프로덕션]

MBC 새 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두 사람, 이진욱과 김강우의 운명이 엇갈린다.

17일 방송되는 MBC 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는 차지원(이진욱 분)이 한 순간에 쫓기는 신세로 전락하는 박진감넘치는 스토리가 그려질 예정이다.

앞서 민선재(김강우 분)는 차지원에 대한 열등감과 성공에 대한 야망으로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저질렀다. 차지원의 아버지인 차재환(정동환 분)의 죽음을 알고도 묵인한 것,

이때 걸려온 차지원의 전화가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고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진은 17일 방송될 2회 속 엇갈린 두 사람 차지원과 민선재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차지원은 군복을 입은 채 아버지 차재환의 장례식장에 달려와 믿기지 않는 표정을 짓고 있다. 관 옆에 주저앉아 멍하니 죽은 아버지를 바라보는 차지원의 모습에서 이루 표현할 수 없는 처절함이 느껴진다.

그런 차지원 옆에 민선재가 있다. 차재환의 죽음을 알고 있는 민선재는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침착하다.

이에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제작진은 "차지원과 민선재, 두 사람의 운명의 줄다리기가 시작된다. 모든 것을 잃은 차지원은 쫓기는 신세가 되고, 민선재는 점점 악해진다. 박진감 넘치는 추격진과 쫄깃한 전개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이김프로덕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