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공항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관리

중앙일보 2016.03.17 14:23
지난 1월 항공대란을 빚었던 제주공항이 제주도와 항공청, 공항공사의 통합 매뉴얼에 따라 운영된다.

제주도는 17일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박성진 제주지방항공청장, 민병훈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장 등 3개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기 결항 시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월 23일~25일 기록적인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됐던 상황을 바탕으로 공항 체류객에 대한 불편을 없애고, 공항 정상화를 위한 매뉴얼 제작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게 협약의 골자다.

비상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통합 매뉴얼의 적용 기준은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구분했다. 관심 단계는 결항 항공편 예약인원이 1000명 이상 발생하는 경우나 출발 항공편 5편 이상이 연속적으로 결항 또는 운항이 중단되는 경우다. 주의 단계는 결항 항공편 예약인원이 3000명 이상 발생하는 경우나 청사 내 심야 체류객이 발생할 때 적용된다. 관심 및 주의 경보단계에서는 항공청과 공항공사가 협의해 자체적으로 처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제주도는 양 기관의 지원요청이 있을 경우 숙박안내나 교통지원 등의 행정지원을 하게 된다.
경계 단계는 당일 출발예정 항공편의 50% 이상 결항 및 운항 중단이 예상되는 경우나 청사 내 심야 체류객이 500명 이상 발생할 때다. 3개 기관 합동으로 체류객 대책종합지원상황실을 꾸려 특별대책을 추진한다. 공항공사 사무실에 상황실을 설치해 3개 기관과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 등 유관기관이 협조를 한다.

심각 단계는 당일 항공편이 전면 결항 및 운항이 중단되거나 익일 항공편 결항까지도 예상되는 경우나 청사 내 심야 체류객이 1000명 이상 발생할 때다. 이때는 경계 단계에서 조치를 확대해 운영하게 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항공기의 비정상 운항에 따른 체류객 발생을 가정한 합동 모의훈련을 토대로 매뉴얼을 보완해 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