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향 대체지휘자 발표, 조성진 쇼팽 협주곡 1번 지휘는 얀 파스칼 토르틀리에

중앙일보 2016.03.17 11:16
기사 이미지

얀 파스칼 토르틀리에 [서울시향 제공]


서울시향측은 작년 정명훈 전 예술감독의 사임으로, 올해 예정됐던 9차례의 공연은 대체지휘자로 진행하기로 했다. 최초의 대체지휘자는 크리스토프 에셴바흐였다. 1월 9일 브루크너 교향곡 9번을 지휘했다. 두 번째 대체지휘자는 부지휘자인 최수열이었다. 1월 16일과 17일 서울시향의 말러 교향곡 6번을 이끌었다.

9번의 공연 중 6번이 하반기에 있다. 이번에 하반기 대체 지휘자들이 발표됐다.

7월 15일 공연의 대체지휘자는 얀 파스칼 토르틀리에로 결정됐다. 차이콥스키 교향곡 4번을 지휘한다. 프랑스의 첼로 거장 폴 토르틀리에의 아들인 얀 파스칼 토르틀리에는 피츠버그 심포니의 수석지휘자로 재임했다. 내년에는 아이슬랜드 심포니의 수석지휘자가 된다. BBC 필과 BBC 심포니 등과 영국 샨도스 레이블에서 다수의 음반을 녹음했다.

이날 제17회 쇼팽 콩쿠르 우승자 조성진이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한다.

8월 24일과 25일에는 엘리아후 인발이 지휘봉을 잡고 브람스 교향곡 2번을 연주한다. 재작년 서울시향을 처음 지휘한 인발은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1번에서 섬세한 분석과 호방한 지휘로 호평 받았다. 작년에는 서울시향을 지휘해 스토코프스키 편곡 바흐 ‘토카타와 푸가’, 브람스 교향곡 1번을 지휘했다. 내일은 서울시향과 말러 교향곡 7번을 연주한다.

예정됐던 협연자 유자 왕이 공연을 취소함에 따라 이날 피아니스트 올가 케른이 라벨 피아노 협주곡을 협연한다. 러시아 피아니스트 올가 케른은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30여 년 만에 나온 여성 최초 우승자다. HMF 레이블에서 음반이 나와있다.

12월 9일에는 브람스 교향곡 1번이 연주된다. 대체 지휘자는 1985년생 프랑스 출신 젊은 지휘자 알렉상드르 블로슈다. 작년 서울시향을 지휘해 ‘봄의 제전’을 연주했다. 김한이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을 협연한다.

서울시향의 연례 행사가 된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의 대체지휘자도 결정됐다. 12월 28일과 29일 크리스토프 에셴바흐가 서울시향을 지휘한다. 이로써 올해 정명훈 대체지휘자의 시작과 끝을 모두 에셴바흐가 담당하게 됐다.

류태형 음악칼럼니스트ㆍ객원기자 mozar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