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연준 비둘기 날개짓에 상승

중앙일보 2016.03.17 07:31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올해 금리 인상 횟수 전망치를 낮추는 움직임에 힘입어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4.23포인트(0.43%) 오른 1만7325.7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29포인트(0.56%) 상승한 2027.22에, 나스닥 종합지수는 35.30포인트(0.75%) 오른 4763.97로 마감됐다.

개장 전 발표된 소비자 물가가 예상치를 웃돌면서 하락 출발한 증시는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 후 급반등했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올해 인상 횟수도 당초 4회에서 2회로 줄이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월가에서는 연준이 비둘기파적인 입장으로 변화했다고 평가한다.

한편 연준은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을 기존보다 0.2%포인트 낮은 2.2%로 전망했다. 달러화 강세와 에너지 가격 하락으로 물가 전망치도 1.2%로 낮췄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