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의 필리버스터…공천 도장 거부 '옥새 카드'도 검토

중앙일보 2016.03.17 02:31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중앙포토]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4·13 총선 공천심사에 말을 아껴온 김무성 대표가 16일 막판 반격으로 ‘최고위 취소’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 대표 “주호영 등 재심의를” 압박
친박 “김 대표 월권, 최고위 무력화”
원유철 “회의시간 맞춰 국회 갈 것”

지난 15일 이재오·진영·조해진·이종훈 의원 등 비박·친유승민계 인사들이 대거 공천에 탈락하면서 ‘공천 학살’이란 비판이 당내에서 나오자 최후의 무기로 공천위 결정을 의결하지 않는 ‘김무성식 필리버스터’에 들어간 것이다.

김 대표 측 관계자는 “공천위가 당헌·당규에 위배된 결정을 하면 최고위에서 의결을 안 시키겠다는 게 김 대표의 현재 입장”이라며 “공천 일정이 다소 뒤로 밀리더라도 확실하게 당내 공천 민주주의를 정립하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태를 풀 수 있는 것은 이한구 위원장이 오늘(16일) 최고위에서 보류된 7명의 후보와 주호영 의원에 대한 재심의를 의결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대표는 이른바 ‘옥새 카드’도 검토 중이다. 김 대표 측의 한 의원은 “김 대표가 당 대표로서 잘못된 방식(전략공천 등)으로 공천된 인사에 대해서는 공천장에 도장을 못 찍어주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공천 탈락에 탈당·반발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전·현직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주호영(대구 수성을)·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과 임태희(성남 분당을) 전 의원(왼쪽부터)이 16일 공천위의 심사 결과에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 전 의원은 이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경빈·박종근 기자


새누리당 당헌 제34조에 따르면 정례회의(당 최고위원회의 등)는 의장(당 대표)이 주 1회 소집함을 원칙으로 하고, 임시회의는 의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또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의장이 소집한다고 돼 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당헌을 유권 해석할 경우 김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하지 않으면 회의는 공식적으로 열리지 않은 것이 된다”며 “ 당 대표가 없는 회의에서 의결한 사안은 효력이 없다”고 말했다.

친박계는 반발했다. 친박계 김태호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김 대표가 월권을 행사해 최고위를 무력화하려 한다”며 “김 대표야말로 당 공천 과정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일 최고위를 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행 의사를 밝혔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일단 내일 최고위 회의시간인 오전 9시에 맞춰 국회로 나가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① 새누리 공천 받은 58%가 친박
② 전략공천·TK물갈이·경선룰…이한구가 말한 대로 다 됐다
③ 유승민, 어머니 찾아가 “공천 탈락하면 중대 결심”


앞서 김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칼질’이 본격화하면서부터 입을 닫는 등 이 공천위원장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달 들어 공천위의 공천 발표(지난 4일)가 시작되고 현역 의원들이 공천에서 탈락하는 동안 묵묵부답이었다. 지난 15일 비박계 의원 7명의 공천 배제가 결정됐을 때도 김 대표로부터 나온 반응은 없었다.
 
기사 이미지

김 대표의 상향식 공천은 오간 데 없이 그의 측근 그룹(권성동·김성태·김학용 의원)이 단수추천 등으로 대부분 살아남자 당내에선 “김 대표에게 배신당했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수도권의 한 비박계 의원은 “그가 당의 대표가 아니라 청와대의 종속된 대표였다는 게 밝혀졌다”며 “ 동료 의원들이 쓰러지는 가운데 부스러기 챙기듯 자기 식구만 챙겼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정치생명을 걸고 국민경선제를 관철시키겠다던 김 대표의 약속은 휴지 조각이 돼버렸다”며 “명분(상향식 공천)과 실리(비박계 동료 의원)를 모두 잃은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천위는 이날 6명의 후보자를 추가로 확정했다.

글=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사진=김경빈·박종근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