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세돌 “까시다” “참” 혼잣말 많이 해…아자황, 3국 때 처음 물 한 모금 마셔

중앙일보 2016.03.17 02:03 종합 1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16일 제주도로 가족여행을 떠난 이세돌 9단과 딸 혜림양이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과 공항보안팀 등 인파에 둘러싸인 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구글 인공지능(AI)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을 마친 이세돌 9단은 16일 가족과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다. 다섯 차례 대국에서 초읽기를 맡아 이 9단을 가까이서 지켜본 계시원 정유정(22·명지대 바둑학과 2학년)씨로부터 대국장 안의 이야기를 들었다.

대국장 계시원이 본 세기의 대결
평소 대국 때 상대 노려보던 이 9단
알파고와 대결 땐 가끔 허공만 응시

계시원 경력 7년째인 정씨는 “이세돌 사범님의 대국을 계시한 적이 많아 스타일을 잘 아는데 이번에는 평소와 많이 달랐다”고 했다.
 


 
뭐가 달랐나.
“유난히 혼잣말을 많이 하고 놀라거나 화난 표정을 자주 지었다. 돌을 놓고 고개를 갸웃하며 ‘이상한가’ ‘실수했나’ 하고, 알파고가 강한 수를 두면 ‘까시다(가시처럼 어려운 수라는 뜻의 바둑용어)’ ‘아이고’ ‘참’이란 혼잣말을 했다.”
대국마다 달라진 점이 있나.
“첫날은 즐기는 모습이었다. 알파고를 테스트하는 듯했다. 알파고의 수를 보고 어이없다는 듯 헛웃음도 지었다. 2국부터는 훨씬 진지해졌다. 3국은 목숨 걸고 두는 느낌? 마치 조치훈 사범님의 모습을 보는 거 같았다. 첫날에는 진 게 충격인 거 같았는데 2국부터는 패배를 받아들이는 표정이었다. 리액션도 점점 작아졌다.”
 
처음 승리한 4국은 어땠나.
“4국도 3국이랑 비슷했다. 마지막처럼 목숨 걸고 두는 거 같았다. 이기고 나서야 1~4국 내내 굳어 있었던 표정이 풀어졌다. 5국에서는 가장 마음의 부담을 덜고 편안하게 두는 것처럼 보였다. 다섯 판 중에서 제일 침착하고 차분해 보였다. 하지만 지고 나서 가장 힘들어했다.”
대국장을 자주 나갔나.
“사범님이 원래 대국장을 자주 나가고, 화장실도 느긋하게 다녀오는 편인데 이번에는 한 대국에 두 번 정도 나갔다 왔다. 엄청 줄어든 거다. 화장실이 복도 끝에 멀리 있어서 황급하게 다녀오는 느낌이었다. 시간을 아끼려 그런 것 같았다.”

▶관련기사
① 세무룩·세리둥절···이세돌, 인간미 넘치는 아홉 장면
② 알파고 5번 대국할 동안 구글 시총 58조원 급증

기사 이미지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최종국을 계시하고 있는 정유정 계시원. [사진 한국기원]

아자황 6단은 어땠나.
“알파고 같았다. 3국에 처음 물 한 모금마셨다. 5국 내내 화장실도 안 가고 표정의 흔들림도 없었다. 아, 아자황 6단이 대국 전 분장팀에 메이크업 좀 해달라고 할 때 사람 같았다(웃음). 사범님은 메이크업 안 한다고 했다. 또 아자황 6단이 내내 차분하게 돌을 놓다가 알파고가 강수를 두면 돌을 세게 놓더라. 저절로 바둑의 흐름에 빠진 것 같더라.”
지켜보면서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보통 사범님이 돌을 놓고 상대를 노려보면 그 눈초리에 상대는 살 떨린다. 사범님의 다른 대국에서는 기세 싸움이 관전의 묘미인데 상대가 기계니 그런 걸 못했다. 그래선지 아자황 6단은 쳐다보지도 않고 바둑판만 보고 두더라. 가끔 먼 산 보고, 한숨 쉬고, 바둑 두고 그랬다. 이세돌 9단만의 승부 호흡을 볼 수 없어서 아쉬웠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