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능비서·스마트로봇, 10년 내 기술 구현 가능”

중앙일보 2016.03.17 02:02 종합 10면 지면보기

인공지능(AI)은 인간을 돕는 기술이다. 두려워 말고 적극 활용해야 한다.”


로브 하이 IBM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우리 사회가 5~10년 사이 크게 발전할 인공지능 기술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16일 서울 코엑스에서 마련한 ‘인공지능 국제 심포지엄’ 자리에서다. 하이 CTO는 “IBM의 인지 컴퓨팅(Cognitive computing) 플랫폼인 ‘왓슨(Watson)’은 의료와 금융 등 전문 분야에서 인간을 돕고 있다”며 “발전 가능성이 무한하기에 530여 협력사와 네트워크를 구축해 왓슨의 기능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AI 전문가인 이근배 SW연구센터 전무는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조사 결과를 인용, 5~10년 안에 스마트로봇과 지능비서(Intelligent assistant) 같은 인공지능 기술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IBM·MS 함께 AI 심포지엄


이 전무는 “지능비서 외에 스마트홈과 스마트카,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커머스 등이 유망할 것”이라며 “삼성도 이들 중 일부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① 질병 찾고 연애상담도 해주네…구글 뒤쫓는 ‘한국 AI들’


마웨이잉 마이크로소프트(MS) 리서치아시아 부소장은 “지난해 중국에서 시작한 인공지능 대화 서비스 ‘샤오이스(Xiaoice)’가 호평을 얻고 있다”며 “MS는 회의 계획을 세우는 로봇을 만드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구글이 만든 바둑용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9단 간의 다섯 차례 대국이 끝난 가운데 뜨거운 관심 속에 열렸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 주니치 쓰지이 일본 인공지능연구소장 외에 기업인과 취재진, 대학원생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현장을 지켜본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 속도가 빠름을 재확인했다”며 “한국에서도 인공지능 산업의 생태계가 잘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