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민센터 복지공무원 3명씩 늘린다

중앙일보 2016.03.17 01:04 종합 22면 지면보기
읍면동을 담당하는 행정기관 문패가 주민센터·읍(면)사무소에서 2018년까지 ‘행정복지센터’로 바뀐다. 이 곳에서 일하는 복지 담당 공무원 수도 늘어난다. 행정자치부와 보건복지부는 전국 3400여 곳의 읍면동 사무소 명칭을 바꾸고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을 한 곳당 세명씩 증원하는 내용의 ‘읍면동 복지허브화’ 계획을 16일 발표했다.

2018년까지 전국 읍면동 3400여 곳
명칭도 ‘행정복지센터’로 바꾸기로
긴급복지·간호서비스 등 맞춤지원

현재 평균적으로 읍면동 사무소는 전체 직원 14명 중 복지 담당이 4명(28.6%)이다. 복지 공무원이 3명씩 증원되면 그 비중이 41.2%로 커진다. 충원된 공무원은 ‘맞춤형복지팀’을 구성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며, 긴급복지, 후원·취업 연계, 간호서비스 지원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기존 복지팀은 지금처럼 사무소를 방문하는 주민 상담과 민원 접수 등을 맡는다.

이번 명칭 변경안은 지난 1월 복지부가 필요성을 처음 제기했다. 이어 지난달 3일 국무총리 주재의 사회보장위원회에서 통과됐다. 행자부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행정복지센터를 지지하는 의견이 67.7%로 주민복지센터(23.9%), 현행 유지(8%)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설명했다.

읍면동 행정기관 문패는 2007년 동사무소에서 주민센터로 바뀌었으며, 10년이 채 안 돼 문패를 다시 달게 됐다. 현판·안내판 교체에 한곳당 300만원이 소요되며 지자체가 부담하게 된다. 행자부 한순기 자치제도과장은 “교체 비용에도 불구하고 읍면동의 복지 기능 강화를 국민에게 알리는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