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협력업체에 상생 자금 올 9800억 지원

중앙일보 2016.03.17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삼성그룹은 올해 협력업체들을 위해 9815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경영기법을 전수하고 삼성이 갖고 있는 특허를 협력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주기로 했다.

지난해보다 지원금 600억 늘려
경영기법 전수하고 특허도 개방

삼성그룹은 16일 서울 양재동 한 호텔에서 ‘2016년 삼성-협력사 공정거래 협약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협약식에는 삼성전자·삼성SDI·삼성전기 등 계열사 9곳과 1·2차 협력업체 4300여곳이 참여했다.

삼성은 우선 협력업체 지원금을 지난해 9199억원에서 600억원 늘렸다. 이 돈은 기술 개발 과정에서 자금난에 부딪힌 협력업체들에 지원된다. 삼성은 근무경력 20년 이상인 임원 등 100명 규모로 ‘상생 컨설턴트’를 구성한 뒤 이들을 국내와 해외진출 협력업체에 보내 생산성·품질을 개선하는 기법을 전수할 계획이다. 또 그룹 내 특허 전문가를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연중 상주시키면서 협력 업체들의 상품 개발 및 특허 출원을 지원하고 삼성 보유 특허 3만6000여건을 협력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교육 지원도 강화한다. 삼성은 협력업체 임직원 6만200여명을 대상으로 부품제조, 품질관리, 어학역량, 리더십 향상에 필요한 각종 직무교육을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 비용은 모두 삼성이 부담한다.

거래관 행도 개선한다. 그 동안 삼성전자가 운영해 오고 있는 ‘공정거래 모니터링 시스템’을 다른 계열사들도 도입해 협력업체와 거래과정을 매년 2차례씩 점검키로 했다. 불공정행위를 자진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마감일로부터 10일 이내에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는 정책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상생결제시스템에 참여하는 1차 협력업체에게는 평가 가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체결식에서 “삼성은 공정거래협약을 충실히 이행해 협력업체와 함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올들어 협력 업체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한 대기업그룹은 현대차그룹, LG그룹에 이어 3곳으로 늘어났다. SK그룹도 금명간 협약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