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세나 "세돌이 회견 때 멋진 말…무협지 많이 봐 그래요"

중앙일보 2016.03.16 02:50 종합 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세돌 9단은 5남매 중 막내다. 나머지 형제들도 모두 바둑을 잘 둔다. 1998년 작고한 아버지 이수오씨가 워낙 애기가여서 5남매 모두에게 바둑을 가르쳤다. 장녀 이상희씨가 아마 5단, 넷째 이차돌씨가 역시 아마 5단의 실력이다. 둘째인 이상훈씨는 프로 9단으로 현재 신안천일염 바둑팀 감독을 맡고 있다.

월간바둑 편집장 누나가 본 이세돌
평소 머리 많이 쓰는 일 하니
쉴 때는 드라마 다운받아 밤새 봐
11살 혜림이에게 빠진 ‘딸 바보’

셋째인 누나 이세나(39·사진)씨는 ‘월간바둑’ 편집장이다. 15일 세나씨를 만났다. 승부사 이세돌이 아닌 동생 이세돌에 대해 들었다.
 
기러기 아빠인 이 9단을 돌봐주고 있다고.
“딸 혜림(11)이와 아내가 캐나다로 떠난 다음 기러기 아빠가 되자 1년 정도 같이 살았다. 그러다 떨어져 산 지 2년쯤 됐다. 아무래도 성인이다 보니 같이 사는 게 불편하더라. 내가 주말마다 가서 청소와 빨래를 해준다. 음식물 쓰레기 버리는 게 제일 큰일이다. 집에 가면 여기저기 먹다 남겨 둔 음식물 쓰레기가 그대로 있다. 가사도우미를 써도 되는데, 그건 세돌이가 불편해 한다. 주말마다 가지만 워낙 야행성이라 자고 있는 경우가 많고 나가고 없을 때도 있어 얼굴은 거의 못 본다.”
어떤 동생인가.
“막내들이 다 그렇지 않나. 해주는 걸 당연히 여긴다. 나도 그러려니 한다.”(웃음)
이 9단은 쉴 때 무엇을 하나.
“평소 머리를 많이 쓰니까 아무 생각 없이 할 수 있는 일을 즐기는 것 같다. 드라마를 다운받아서 밤을 새워 본다. 재미있는 부분만 넘겨 가면서, 하루에 드라마 전편을 보고 그런다. 한국 드라마는 대부분 보고, 중국 드라마도 많이 본다. 무협지, 무협 소설도 많이 본다. 내 e메일 계정으로 무협지 사이트에 가입해 엄청 다운받아 놓기도 했더라. 이번에 세돌이가 기자회견에서 멋진 말을 했다고들 하는데, 무협지를 많이 봐서 그런 거 아닌가 한다.”(웃음)
 
▶관련기사
① 세무룩·세리둥절···이세돌, 인간미 넘치는 아홉 장면
② ‘갓세돌’ 신드롬…가식없는 태도, 안티 팬도 돌려세웠다

 
세 번째 대국일이 결혼 10주년 기념일이었다는데.
“세돌이가 이번에 농심배 끝나고 귀국하면서 이것저것 선물을 많이 사 왔다. 원래 결혼기념일마다 챙기는 성격이 아니다. 결혼할 때 면세점에서 뭔가 사 온 거 말고는 결혼기념일을 챙기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이번엔 10주년이라서 달랐던 것 같다. 대국을 마치고 가족과 함께 제주도에 가서 축하 자리를 가질 것 같다.”
‘딸 바보’로 알려졌다
“세계대회에 갔다 올 때면 혜림이 선물을 자주 사 온다. 한번은 주말에 청소해 주러 갔더니 책상 위에 키티 볼펜이 있어서 내 거 아니냐고 물었더니 혜림이 거라고 하더라. 당연한 얘기겠지만 혜림이가 아빠를 엄청 좋아하고, 아빠도 혜림이를 엄청 좋아한다. 그래선지 혜림이가 11살인데도 아직 아기 같은 데가 있다.”
이번에 가족들 걱정이 심했겠다.
“어머니가 고향 신안에서 혼자 TV 중계를 보시면서 걱정을 많이 하셨다고 한다. 밥도 제대로 못 먹는지 내가 보기에도 얼굴이 까칠해 보일 정도니 어머니 심정은 오죽했을까. 그러다 4국을 이기니까 너무 좋아하셨다. 상훈이 오빠는 3국까지는 동생에게 부담을 줄까 봐 대국장에도 못 가는 눈치였다. 3국까지 져서 승부가 결정되니까 오히려 편한 마음으로 4국 때 대국장에 갔던 거다. 이겨서 너무 좋아했다.”
동생이 대견하게 느껴지는 점은.
“2국 지고 나서 혜림이 엄마가 세돌이와 친한 프로기사들을 방으로 불러들였다. 세돌이가 복기를 하고 싶어 하는 눈친데 알파고랑 복기할 수 없으니 그렇게 한 것 같다. 3국이 끝나고는 프로기사 한종진·양건 등과 함께 복기를 했는데 그 친구들이 이제 승부가 끝났으니 편하게 즐기면서 두라고 했다. 다른 사람들도 비슷한 말을 해줬다. 그러자 세돌이가 ‘이제는 뭔가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거 같다. 다시 두면 잘할 수 있을 거 같다. 해볼 만하다’고 하더라. 세돌이가 확실히 다른 사람들과는 생각하는 게 다르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