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북, 주민 기아 내모는 폭정 멈출 때까지 강력하게 대응할 것"

중앙일보 2016.03.14 21:07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진정으로 비핵화의 길로 나서고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탄압하고 기아로 내모는 폭정을 멈출 때까지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자들과 가진 만찬에서 “정부는 북한이 도발을 하고서도 큰 제재 없이 지나가고 우리와 국제사회의 지원이 오히려 핵과 미사일 개발로 돌아오는 악순환의 고리를 반드시 끊어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는 매우 엄중한 상태에 있다”며 “현재 북한은 주민 생활의 피폐함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정권의 생존만을 위해 핵과 대량 살상 무기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먼저 북한의 도발로 인한 안보 위기에 철저하게 대응해 가면서 이번에는 반드시 북한 정권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보다 차원 높은 국제 공조에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며 “지금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 전례없이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개성공단 전면중단 조치 등과 관련, “북한이 변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틀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부터 이런 조치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재외공관장들의 역할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주재국으로 하여금 자국 내에 실제로 안보리 결의가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주재국 법집행 당국이 안보리 결의를 집행하도록 현장에서 직접 챙기는 공관장 여러분이 되셔야 한다”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