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프로농구 국민은행 변연하, 여성스포츠대상 2월 MVP

중앙일보 2016.03.14 19:18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국민은행 변연하(36)가 2016 MBN 여성스포츠대상 2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변연하는 지난달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경기에서 3점슛 4개를 추가, 개인 통산 3점슛 1004개를 기록했다. 3점슛 부문 단독 1위로 역대 통산 최다 기록이다. 현역 선수 중 KDB생명 한채진이 역대 부문 7위(492개)에 머물러 있을 정도로 변연하의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변연하는 1999년 삼성생명에서 프로에 데뷔해 정규리그 539경기 만에 3점슛 1000개를 넘어
섰다. 특히 지난 시즌 전방십자인대 부상으로 한 달 이상 전력에서 이탈했지만 투혼을 발휘하며 대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당 평균 5.37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해 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평균 9.11득점으로 이 부문 국내 선수 중 10위를 올랐다.

변연하는 "그동안 열심히 노력해온 만큼 앞으로도 더욱 박차를 가해겠다. 앞으로도 몸 관리를 잘해서 더욱 좋은 농구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