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병세 "한·미·중 3자대화 머지않은 장래에 가동 기대"

중앙일보 2016.03.14 16:19
기사 이미지

윤병세 외교부장관. [중앙포토]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4일 “6자회담 틀 속에서 한·미·중 3자 대화도 머지 않은 장래에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재외공관장회의 개회식 개회사에서 “동북아 지역의 역학관계에 비춰볼 때 3각외교(triplomacy)는 매우 유용한 틀이 될 수 있다. 최근 중국 왕이 부장이 3자, 4자는 물론 5자 협의에 개방적 태도를 보인 것을 주목하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월 말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5자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2008년12월 이후 6자회담이 중단된 상황에서 북한이 비핵화 대화 테이블로 나오도록 압박하기 위해 5자 간에 다양한 형태의 공조를 강화하자는 취지다. 그간 중국은 북한을 제외한 소다자 협의에는 반대해왔으나, 최근에는 유연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윤 장관은 올해 한국 외교의 주요 목표에 대해 “과거 어느 때보다 북핵·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총력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강력한 안보리 제재 결의를 통해 국제규범을 위반하는 ‘상습적 범법자’인 북한 대 중·러를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의 구도가 형성됐다”며 “이제 중요한 것은 어렵게 이끌어낸 대북제재 결의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모든 이행과정에서도 긴장의 끈을 풀지 말고 국제사회의 이행을 독려해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방국들을 통한 대북 압박조치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북한을 변화시키고 북한이 의미 있는 비핵화 대화로 나오도록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다.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이번 안보리 결의 2270호가 갖는 또하나의 중요한 의미는 북핵문제는 북한 문제라는 큰 틀에서 총체적으로 다뤄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것이며, 안보리 결의에 북한 인권문제가 최초로 포함된 것은 단적인 예”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유엔 북한인권사무소가 서울에 설치되고 올해는 해묵은 과제였던 북한인권법이 제정됐다. 이를 계기로 북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장이 열리게 됐다”고 기대했다.

지난해 12월28일 타결된 한·일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진정으로 양국 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되도록 합의가 충실히 이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그렇게 함으로써 마흔네 분 밖에 남아 계시지 않은 피해자 분들의 명예와 존엄이 회복되고 마음의 상처가 치유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