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작년 10월 선박충돌사고 뒤늦게 사죄·보상 요구

중앙일보 2016.03.14 14:21

북한이 지난해 10월 동해상에서 남한 선박이 북한 어선과 충돌한 사건과 관련해 뒤늦게 우리 정부에 사죄와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박근혜 패당은 유치한 놀음을 당장 걷어치우고 우리 선박을 대상으로 감행한 범죄행위에 대해 사죄하며 그에 따른 마땅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륜도 법도도 모르는 깡패무리’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서다.

신문은 이 논평에서 “지난해 10월 조선 동해상에서 사람들을 경악케 하는 범죄사건이 발생했다”며 “괴뢰선박 ‘하이니호’가 정상적인 어로작업을 하고 있던 우리 공화국의 ‘두루봉 3호’를 고의적으로 들이받아 커다란 피해를 입히고 도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은 이 엄중한 사건이 있은 때로부터 여러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죄의식도 없이 사죄와 보상을 외면해왔다”고 비방했다.

신문은 또 “문제의 사건은 단순한 우발적인 사고가 아니라 우리 선박을 고의적으로 침몰시키기 위한 악랄한 범죄행위”라며 “범죄자들이 사죄와 손해보상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간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10월 “동해상에서 어로작업을 하던 함경북도 무역관리국 소속 선박 ‘두루봉호’를 남조선 선박이 들이받아 선원 5명을 부상시키고 선체를 파손시킨 채 도주하는 망동을 부렸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해경 등에 따르면 제주 선적 화물선 하이니호는 지난해 10월 1일 오전 북한 측 공해상(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북동방 190마일 지점)에서 어로 중이던 북한 어선 두루봉 3호와 충돌한 사실이 확인됐다. 해경은 당시 하이니호 선장으로부터 “당직자인 2항사(2등항해사)가 근무 소홀로 어선과 충돌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