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운전보다 쉬운 여객기 조종?…조양호 한진회장 페이스북 댓글 논란

중앙일보 2016.03.14 12:37
기사 이미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중앙포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직접 쓴 페이스북 댓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조 회장은 휴일인 13일 오전 11시반쯤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았다. 대한항공의 김모 부기장이 여객기 조종사들이 비행 전에  하는 일에 대해 자세히 올린 페이스북 글에 대한 것이다.

김 부기장은 “어느 분이 한 달에 100시간도 일하지 않으면서 억대 연봉을 받으면 불평등하다고 하시더군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김 기장은 국제선의 경우 비행기 이륙 최소 2시간 반 전부터 일을 시작해 전문적인 일을 다양하게 한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또 비행 전날에도 집이나 호텔에서 비행과 관련한 준비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 회장은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
 

 “항공기 기장 업무전문용어로 잔뜩 나열했지만 99%는 새로운 것이 아니며, 운항 관리사가 다 브리핑 해주고, 운행중 기상의 변화가 있어도 대한항공은 통합센터(OPERATION CENTER)에서 다 분석해주고, 조종사는 ‘가느냐 마느냐(GO, NO GO)만 결정하는 데 힘들다고요?”


이어 조 회장은 '요즘 오토 파일럿(AUTO PILOT)시스템이 잘 돼 있어 이를 이용할 경우 비행기 운항이 자동차 운전보다도 쉽다'고 댓글을 이어갔다.

또 "아주 비상시에만 조종사가 필요하죠. 과시가 심하네요."라며 "마치 대서양을 최초로 무착륙 횡단한 린드버그 같은 소리를 하네요."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김 부기장을 지적했다.

여기서 린드버그는 1927년 세초로 대서양 무착륙 단독비행에 성공한 위대한 비행가 찰스 린드버그를 말한다.

조 회장의 댓글은 아래 문장과 함께 마무리됐다.
 

열심히 비행기를 타는 다수의 조종사를 욕되게 하지 마세요.”


“자동차 운전보다 쉽다.” 2015년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대한항공 측과 쟁의 행위 중인 대한항공의 조종사를 자극할 수 있는 문구가 많아 과연 조회장이 직접 쓴 글인가에 대한 의심도 많았지만, 해당 댓글은 조회장이 직접 쓴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기사
[취재 일기] 연봉 5000만원 올려 달라는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현대차 한 대 만드는 데 한국 30시간, 체코 16시간 왜 차이가 크게 날까
"최악의 기업 경영자는 직원 모멸감 주는 사람"


이에 대해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는 “허위사실로 조종사의 명예를 떨어뜨렸다”며 “조회장에 대한 고소ㆍ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