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드디부아르에서 알카에다 추정 괴한 총격으로 최소 16명 사망

중앙일보 2016.03.14 08:32

서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해변 휴양지에서 13일(현지시간) 정오 알카에다로 추정되는 무장 괴한들이 총격을 벌여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이날 총격은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에서 동쪽으로 40km 떨어진 그랑바상의 해변 리조트 내 대형 호텔인 레투알 두 수드 등 호텔 3곳과 해변에서 일어났다. 사망자 16명 중 14명은 민간인, 2명은 특수부대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프랑스 당국은 사망자 중 1명이 자국민이라고 밝혔고, 사망자 중에 미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테러범 6명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이날 총격으로 여유롭던 휴양지는 순식간에 아비규환(阿鼻叫喚)으로 변했다. 사건이 발생한 그랑바상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도시로, 서양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곳이다. BBC 보도에 따르면 목격자는 “중무장을 하고 복면을 쓴 괴한들이 호텔 인근에서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총소리가 들리자 해변에 있던 사람들은 사방으로 뿔뿔리 도망가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고 사건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알카에다 북아프리카지부(AQIM)는 이번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AFP는 한 목격자의 말을 인용해 “괴한 중 한 명이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는 뜻의 아랍어)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이 조직은 지난 1월 부르키나파소 수도 와가두구 고급 호텔에서 총격과 인질극을 벌여 30명을 살해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엔 말리 수도 바마코의 고급 호텔에서도 인질극을 벌여 20명을 살해했다.

서아프리카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로 꼽혔던 코트디부아르는 잇따른 테러로 이런 명성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이 나라에선 2002년 내전이 발생한 이후부터 북쪽의 부슬림들과 남쪽의 기독교인들 간 갈등이 깊어지면서 폭력사태가 빈발하고 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