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박·비박 싸움에 대구 등 48곳 손도 못 댄 새누리

중앙일보 2016.03.14 01:57 종합 7면 지면보기
중앙선관위의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25일)이 12일 남았다. 하지만 새누리당의 공천 확정자는 전체 253개 지역구의 42.3%(107명)에 불과하다. 공천 ‘화약고’로 불리는 대구와 윤상현 의원 지역구(인천 남구을) 등 관심지는 손도 못 대고 있다. 내분에 휩싸인 국민의당(68곳, 26.9%)보다는 사정이 낫지만 절반이 넘는 지역구 후보를 정한 더불어민주당(137곳, 54.2%)보다는 저조하다. 19대 총선을 한 달 앞둔 2012년 3월 11일 새누리당은 지역구 246곳 중 150곳(60.9%)을 확정했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안팎에선 시한 내에 공천을 마무리 지을 수 있는 것이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13일까지 후보를 확정한 107개 지역 외에 98곳은 경선 지역으로 정해져 여론조사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이 중 2곳은 이날 결선 여론조사 지역으로 결정돼 한 번 더 승부를 해야 한다. 나머지 48곳은 공천관리위가 손도 못 댄 지역이다.

새누리 107곳, 더민주 137곳
국민의당은 68곳만 후보 확정
후보들은 ?선거 운동 어떻게 하나?

공천위원들은 “아무리 늦어도 후보 등록 전엔 공천 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그러기 위해선 남은 10여 일간 공천위는 거의 매일 밤을 새우다시피 해야 한다. 19대 총선 새누리당 공천위에 참여했던 인사는 “당시 매일 새벽부터 밤 10시까지 도시락을 시켜 먹으며 공천위를 했었는데도 시간이 부족해 쫓기다시피 공천했다”며 “지금 새누리당의 속도를 보면 벼락치기를 해야 할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공천 결정이 늦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화약고’ 대구 때문이다. 한 공천위원은 “대구는 3~4차에 나눠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른바 ‘진박 후보’들이나 유승민 의원 등의 거취는 최대한 늦게 발표한다는 뜻이다. 이 위원은 “대구는 후보 등록 직전인 20일 정도까지 가야 모든 공천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늑장 공천의 원인은 계파 갈등이다. 19대 총선 때는 박근혜 대통령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공천을 주도했지만 현재는 친박계-비박계 간 세력 다툼이 치열하다. 비박계는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경선이 불가능한 시점으로 공천을 미루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고, 친박계는 “시간보다는 공천의 내용이 중요하다”며 맞서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① 총선 D-30, 대진표 확정 19곳뿐
② 수도권 54곳은 이미 3당 대결…‘일여다야’ 구도 현실화
③ 김문수·황진하·김용태 후보 확정…홍문종은 경선 대상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직 공천이 확정되지 않은 지역구에선 “선거 운동을 어떻게 하란 말이냐”는 아우성이 빗발친다. 새누리당은 계파 갈등 속에 15일 시작할 비례대표 심사에 참여할 국민공천배심원단도 꾸리지 못했다. 한 당직자는 “복잡한 당내 사정으로 공천 작업이 늦어지면서 ‘알파고에 공천을 맡기자’는 자조 섞인 소리까지 할 정도”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선거 한 달 전에 후보가 결정되지 않은 건 전형적인 깜깜이 선거”라고 지적했다. 깜깜이 선거구도에는 물론 야당 책임도 있다. 더민주와 국민의당 역시 야권 연대를 둘러싸고 여전히 유권자들 시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

서울대 박원호(정치외교학) 교수는 “공천 작업이 늦어지는 것 자체가 유권자들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는 것”이라며 “한 달이 아니라 훨씬 전에 이미 후보를 확정하고 유권자들의 검증을 받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그는 “집권 여당의 친박계, 비박계가 모두 청와대 눈치를 보며 결정을 최대한 뒤로 미루는 결정장애를 보이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