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할머니 만난 반기문 총장 “한·일 합의 환영 성명 오해 있었다”

중앙일보 2016.03.14 01:35 종합 1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1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만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뉴시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자신의 환영 입장과 관련해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89) 할머니를 만난 자리에서다. 반 총장이 사무총장으로서 위안부 피해자를 만난 것은 처음이다.

“정부의 문제 해결 노력 평가한 것
피해자 중심에 두고 대화 계속해야”


면담은 한일 정부 합의에 대해 반 총장이 환영 성명을 낸 것 등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반발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동석했던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는 “반 총장이 ‘피해자들이 살아계실 때 문제를 해결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대해서 평가를 했던 것인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 각처의 문제 해결 과정에서) 발전이 있을 때마다 환영을 표하는 유엔의 성명 발표의 일환이며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는 취지로 반 총장이 설명했다”고 전했다.

반 총장은 면담 자리에 부인 유순택 여사와 함께 했다. 인권 관련 보좌관도 여럿 배석시켰다. 반 총장 대변인은 “면담 후 반 총장이 위안부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향한 대화를 인권 원칙에 따라서, 피해자들을 중심에 두고 계속하라고 관련국들에게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유엔의 인권기구들은 한일 정부간 합의가 피해자 중심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해왔다. 반 총장의 언급은 한일 정부 합의의 미흡성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