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둠속에서도, 물속에서도 선명한 사진…갤S7, 놀라운데

중앙일보 2016.03.14 00:01 경제 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지난 12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하고 있는 ‘갤럭시 S7 엣지’와 ‘갤럭시 S7’의 런칭 이벤트. 갤럭시 S7을 강조하기 위해 ‘7’자 모양으로 테이블을 행사장 한가운데에 배치했다. 행사의 슬로건도 ‘♥7’이다. [사진 삼성전자]


서울 영등포의 타임스퀘어 아트리움에서 지난 주말 ‘갤럭시 S7 엣지’와 ‘갤럭시 S7’의 국내 출시 기념 행사가 열렸다. 갤 S7은 물이 찬 조그만 수조에 잠겨 있었다. 하지만 문제없이 작동했다. 관람객이 수조에 손을 넣어 촬영 버튼을 누르자 물에 들어가 수중 촬영을 한 것 같은 느낌의 이색 사진이 탄생했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박웅희(27)씨는 “물 안에서 갤S7을 흔들고 뒤집어 보기도 했지만 끄떡없이 작동했다”고 말했다.

20일까지 타임스퀘어서 삼성 ‘갤S7’ 국내 체험 행사
‘♥7’ 슬로건 체험 프로그램에 반영
DSLR ‘듀얼 픽셀’ 센서 세계 첫 적용
조명없는 곳에서 찍어도 밝은 색감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S7이 드디어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12일부터 20일까지 타임스퀘어에서 대규모 런칭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갤S7의 슬로건 ‘♥7’을 체험 프로그램에 적용한 소비자 이벤트로서 ‘Touch ♥7’이라는 테마로 진행한다. ‘Touch ♥7’ 이벤트는 갤S7의 혁신적인 기능을 통해 새로움과 재미를 발견하고 이를 서로 공유·공감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기사 이미지

‘카메라존’에선 갤S7의 카메라 성능을 본인의 스마트폰과 실제로 비교해 볼 수 있다. 어두운 벽안쪽에 걸린 그림을 찍어 작품의 색감이 어떻게 나타나는지 비교해보는 식이다. [사진 삼성전자]


먼저 ‘카메라존’에선 최고급 DSLR 카메라에서 볼 수 있는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를 세계 최초로 적용한 갤S7의 차별화한 촬영 성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어두운 벽 안쪽에 걸려있는 그림도 갤S7으로 촬영하면, 작품의 밝고 선명한 색감을 풍부하게 살릴 수 있다. 전작보다 25% 밝아진 조리개 값의 F1.7 렌즈를 탑재한 덕분에 조도가 낮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본인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과 직접 비교할 수 있어 ‘S7’ 카메라의 강점을 보다 직관적으로 공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방수체험존’에서 물에 잠긴 갤럭시S7으로 ‘셀피’를 촬영하며 성능을 시험해보는 관람객들. 방수·방진 최고 등급인 ‘IP68’을 얻은 갤S7은 수심 1.5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다. [사진 삼성전자]


또 ‘방수체험존’에서는 방수·방진 최고 등급인 ‘IP68’을 얻은 갤S7의 기능을 살펴볼 수 있다. 갤S7은 수심 1.5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게 만들었다. 어린이들이 자주 입에 물기도 하는 스마트폰을 물에 씻어 관리할 수 있어 유용하다. 최근에는 끓는 물에 넣어도 고장 나지 않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4D 시어터(Theater)존’에서는 가상현실(VR) 헤드셋인 ‘기어 VR’을 착용하고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경험을 해 볼 수 있다. [사진 삼성전자]

 
기사 이미지

체험 공간 내부를 360도 영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어(Gear)360존’. [사진 삼성전자]

‘4D Theater존’에서는 가상현실(VR) 헤드셋인 ‘기어 VR’을 착용하고 실제로 롤러코스터를 타는 경험을 느낄 수 있다. VR 화면에 따라 움직이는 4차원(4D) 의자를 탄 관람객은 양팔을 올리며 비명을 지르기도 한다. 이와 함께 원형으로 만들어진 ‘Gear 360존’에선 체험 공간 내부를 360도 영상으로 촬영하는 이색 경험도 맛볼 수 있다. 갤S7의 런칭 이벤트 ‘Touch ♥7’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마이크로 사이트(www.samsung.com/sec/galaxys7)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해용 기자 hysoh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