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러 외교장관 "한반도 사드 배치는 과잉반응" 반대 고수

중앙일보 2016.03.11 20:17
기사 이미지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회담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모스크바 AP=뉴시스]


중국과 러시아가 한 목소리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의 한반도 배치를 반대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후 이 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는 방어적 목적을 넘어서는 것으로 군비경쟁을 촉발하고 중ㆍ러 안전을 위협해 지역안전을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으로 인한) 한국의 합리적인 국방 필요성을 인정하지만, 사드는 그 필요성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라브로프 장관도 “(사드) 시스템 배치는 지금 북한이 벌이는 행동을 감안해도 그 위협을 넘어서는 과잉반응”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는 미사일 방어에 대해 같은 입장”이라며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사드 반대) 주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 핵문제에 대해서는 중ㆍ러 양국장관 모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회담이 중단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적 틀 안에서 대화를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왕이 부장도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이 전면적이고 완전히 이행되어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단호하게 저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왕이 부장은 “북한의 민생 및 인도적 수요에 영향이 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대북제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냈다.

한국과 미국은 지난 4일 사드배치와 관련 공동실무단을 구성하고 공식협의를 시작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