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둑 알파고'에 이어 인공지능, 스타크래프트에 도전? 이영호 "이길 자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11 15:27
기사 이미지

알파고 스타크래프트(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캡쳐)

구글의 인공지능(AI)이 바둑에 이어 다음 도전 분야로 컴퓨터 게임 `스타크래프트`를 지목할 것으로 보인다.
 
제프 딘 구글 시니어 펠로우는 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구글 딥마인드팀이 게임을 테스트베드로 삼아 AI 훈련을 강화하는 중"이라며 "스타크래프트에 접목하는 방안도 고민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스타크래프트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며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PC방 문화와 프로게이머라는 직업을 탄생시킨 기념비적인 게임이다.
 
제프 딘은 "스타크래프트는 전체 판을 다 볼 수 없고 이용자 시각 밖에서 이뤄지는 상황을 한꺼번에 이해하면서 플레이해야 하기 때문에 보드게임과는 다르다"며 "AI도 (바둑과는) 또 다른 능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역대 스타크래프트 승률 1위, 전 프로게이머 이영호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영호는 스타크래프트가 바둑과 달리 전체 판을 볼 수 없다는 점에서 인공지능에게 불리하다고 밝혔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