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 신동 유영, 첫 국제대회 우승

중앙일보 2016.03.11 09:09
기사 이미지

유영. [뉴시스]

'피겨 신동' 유영(12·문원초)이 첫 국제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유영은 11일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컵 오브 티롤 어드밴스드 노비스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88.03점(기술점수 50.67점·예술점수 37.86점·감점 -0.5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46.72점으로 1위에 올랐던 유영은 합계 134.75점으로 2위 마리나 피레다(이탈리아·102.43점)을 큰 격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컵 오브 티롤은 B급 국제 대회로 이번에는 27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지난해 8월 2015 아시안 트로피에서 2위를 차지했던 유영은 두번째 국제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어드밴스드 노비스는 만 13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한다. 점프 숫자가 시니어와 주니어보다 하나 적은 6개다. 유영은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해내면서 안정된 연기를 펼쳤다. 4번째인 트리플 플립에서는 넘어지는 실수를 해 감점을 받았지만 나머지는 안정적이었다.

유영은 만11세 8개월이던 지난 1월 종합선수권대회에서 183.75점으로 우승해 김연아(26)가 2003년에 세웠던 역대 최연소 우승(12세 6개월) 기록을 깨뜨려 주목받았다.

김효경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