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비의 영역 중앙 두터움, 알파고는 계산했다

중앙일보 2016.03.11 02:50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알파고’ 팀원들이 10일 대국이 끝난 뒤 열린 이세돌 9단의 기자회견을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알파고가 5000년간 이어져 온 바둑 원리를 근본부터 다시 써내려가고 있다. 핵심은 중앙 공략이다. 일찍이 인간이 ‘두터움’이라 명명하며 신비의 영역으로 남겨두었던 공간을 알파고는 마침내 정밀한 계산력으로 정복해내고 있다.

새로운 패러다임 보인 알파고
행마?포석 등 책에 없는 수 구사
5000년 바둑의 정석 뒤집어

2국은 1국과 달랐다. 대국 내내 이세돌 9단은 침착하고 유연하며 때론 과감했다. 별다른 실착도 없었다. 오히려 알파고가 무리수와 엉뚱수를 연발했다. 막판 바꿔치기 대목은 대형 착오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건 인간의 눈으로 보았을 때였다. 인공지능의 문법은 달랐다.

중원 운영력에서 알파고는 월등했다. 초·중반 알파고가 우변에 37을 두었을 때, 관전실은 웅성거렸다. 이희성 9단은 “책엔 없는 수”라고 했다. 알파고가 5선에서 어깨를 짚었기 때문이다.

통상 바둑에서 3선은 실리선, 4선은 세력선이라 불린다. 따라서 상대방에게 4선에 집을 짓게끔 하는 건 일종의 금기였다. 그런데 알파고가 5선에 돌을 두면서 오히려 이 9단의 4선 집짓기를 허용한 꼴이었다. 홍민표 9단은 “연수생 시절에 이런 수를 구사했다면 당장 혼이 났을 것”이라고 했다.

기존 상식으론 설명할 수 없는 수를 알파고는 이후에도 빈번하게 구사했다. 중반 형세의 불리함을 감지한 이 9단이 상변에 과감하게 침투했을 때는 이에 대응하지 않고 무심한 듯 좌변을 착수했다. 초·중반 패석에 가까운 돌들을 굳이 살려내 중앙 쪽으로 끌고 갈 땐 아마추어처럼 보였다.

고수의 트레이드 마크인 ‘뒷맛’(국면을 결정짓지 않고 여운을 두어 후일을 도모하는 것)도 없었다. 때론 자충수도 서슴없었다. 부분 전투가 벌어질 때마다 승전보를 올린 건 늘 이 9단이었지만 안개가 걷힌 후 국면을 따져보면 균형을 이루거나 미세하나마 알파고의 우세였다. 귀신에 홀린 듯했다.

이에 대해 김성룡 9단은 “알파고는 중앙의 두터움을 계산할 줄 아는 것 같다”고 평했다. 5000년 바둑사(史)에서 변하지 않는 불변의 법칙이란 귀-변-중앙 순으로 돌을 놓는다는 점이다. 그 순서대로 집을 효율적으로 지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앙 부분은 대개 감각에만 의존하기에 귀와 변이 다 정리된 뒤 두어지는, 일종의 공동구역이었다. 하지만 알파고는 초반부터 스스럼없이 중앙 부분을 착점하고는 어느샌가 후반엔 이를 서서히 집으로 탈바꿈시켜 나갔다. 어디 하나 쓸모없는 돌이 없었다. 마치 처음부터 설계도를 그려놓고는 하나씩 퍼즐을 맞춰가는 듯했다.
 
▶관련기사
① 실수 없었는데 지다니…이세돌 “한 판이라도 이기겠다”
② 인간이 본 적 없는 바둑, 하지만 이세돌은 익숙해질 것
③ “AI가 곧 인간 대체, 섬뜩하다” “하인 똑똑하면 주인 편해져”


박치문 한국기원 부총재는 “프로기사도 중앙에 두는 것을 주저하는 건 자신이 놓는 수가 얼마인지, 어떤 값인지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막연하게 두텁다고 표현할 뿐이다. 하지만 알파고는 이를 다 수치화할 수 있는 듯 보였다”고 말했다.

바둑만의 전유물처럼 존재해 왔던 기세·승부호흡·판단력 등 인간의 직관력을 알파고가 수학적 능력으로 무너뜨리는 순간이었다. 그러기에 인간의 바둑으론 이해할 수 없는 변칙수가 나오는 것이다. 행마·포석·수순 등 인간이 시행착오를 거치며 쌓아온 바둑의 방식 역시 원점부터 다시 검토해야 할지 모른다. 김효정 2단은 “알파고의 바둑은 기존 관념으론 설명이 안 된다.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