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로 달리는 민통선 비경, 27일 첫 스타트

중앙일보 2016.03.11 01:45 종합 2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임진강변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를 자전거로 달리는 ‘DMZ(비무장지대) 자전거 투어’가 오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주변 민통선 일대에서 시작된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27일과 4월 24일, 5월 22일, 9월 25일, 10월 23일 등 올해 총 5차례 DMZ 자전거 투어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모든 투어는 매월 넷째 주 일요일 오후 1시에 시작된다. 투어 마다 선착순 300명이 대상이다.

투어 참가자 300명, 선착순 모집
4·5·9·10월 넷째 일요일에도 열려

2010년부터 시작된 DMZ 자전거 투어는 옛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는 임진강 주변과 민통선 지역의 자연 생태계를 감상하면서 생생한 안보 현장도 둘러보는 행사다. 6년간 총 1만5000명 다녀갔다.

임진각을 출발해 통일대교∼군내삼거리∼초평도 주변 등 총 17.2㎞를 왕복하는 게 기본 코스다. 초급자는 임진각에서 초평도 인근 64통문까지 왕복 14㎞를 선택해 달릴 수도 있다. 엽서 보내기·DMZ 사진전·쌍안경 관람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참가자들에겐 5000원 상당의 농산물 교환권과 생수·간식 등이 제공된다.

참가 희망자는 매월 접수기간에 맞춰 경기관광포털(http://ggtour.or.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접수기간은 3월의 경우 7~18일이다. 4월은 4~15일, 5월은 2~13일, 9월은 5~16일, 10월은 3~14일이다. 참가비는 1인당 1만원이다. 자전거와 헬멧 등 장비대여료 3000원은 별도로 내야한다.

경기도는 앞으로 도가 주관하는 대표적 DMZ 체험행사인 ‘평화누리길 걷기행사’와 연계한 특별 자전거 투어를 연천과 김포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또 3월부터 11월까지 연천군 임진물 새롬랜드 야영장에 ‘DMZ 자전거투어 자전거 대여소’를 설치·운영해, 평화누리길 11코스인 ‘임진적벽길’을 자전거로 달릴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윤병집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올해 DMZ 자전거 투어를 유관행사와 연계, 보다 풍부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