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A 지도자대회] 독립유공자, 1949년 포상 이래 대통령표창 포함 총 1만4329명

중앙일보 2016.03.11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제97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65명이 포상됐다. 사진은 기념식 장면. [사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정부는 지난 1일 제97주년 3·1절을 맞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65명을 포상했다. 이번에 포상된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47명(애국장 28명, 애족장 19명), 건국포장 8명, 대통령표창 10명이다.

이로써 1949년 포상이 시작된 이래 포상을 받은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1만497명, 건국포장 1150명, 대통령표창 2682명 등 총 1만4329명에 이른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포상자 65명 중 자체적으로 일제의 행형 기록과 정보문서, 신문기사 등 각종 문헌자료를 분석하고 현지조사를 실시해 발굴, 포상하게 된 독립유공자가 58명이라고 밝혔다.

앞으로도 국가보훈처는 독립기념관·국사편찬위원회·국가기록원·지방자치단체·문화원 등과 사료 수집 협조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국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함으로써 지금껏 알려지지 않고 있는 독립유공자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