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2분 차이, 또 불발 

중앙일보 2016.03.10 16:19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0시 43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최고위원회 회의 도중 국회 본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과 김무성 대표의 만남이 9일에 이어 10일 또 다시 불발됐다.

윤 의원은 오전 10시 46분 여의도 국회 본청에 도착해 김무성 대표실을 찾았지만, 김 대표는 10시 44분 국회 본청을 떠났다. 단 2분차이였다. 김 대표는 윤 의원이 도착하기 전인 10시 42분쯤 회의가 진행 중인 와중에 회의실을 빠져나갔다. 김 대표는 윤 의원이 사과하기 위해 방문을 한다는 것을 알고 자리를 뜬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을 다시 안 만날 생각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대표는 "아무 말 안 한다"고만 짧게 답했다.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0시 44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최고위원회 회의 도중 국회 본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오늘(10일) 오전 막말 파문과 관련해 “윤 의원이 당 대표가 있는 최고위원회의에 와서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본인이 해명했으면 한다고 발언했고 이후 윤 의원은 한시간만에 최고위에 출석했다.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0시 46분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여의도 국회 본청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윤 의원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에게 “오늘 아침 김무성 대표의 자택을 방문해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김 대표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그것은 대표님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0시 47분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최고위원실로 향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윤 의원은 비박(非朴)계 의원들이 자신에 대해 총선 불출마, 정계은퇴 등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통화한 사람과 통화 내용에 대해선 “최고위에서 다 솔직히 말씀 드렸다”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0시 48분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최고위원실로 들어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1시 05분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최고위원회의를 나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0일 오전 11시 07분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며 윤상현 의원 비공개 최고위 참석과 관련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글 오상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