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억' 이성민, "'시그널' 그렇게 잘될줄 몰랐다…큰 후회"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10 14:57
기사 이미지

[사진 tvN `기억` 캡처]

이성민이 드라마 '기억'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시그널'에 대해 언급한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디노체컨벤션에서는 tvN 새 드라마 '기억'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성민·김지수·박진희·이준호·윤소희·이기우와 박찬홍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성민은 '기억'이 편성된 시간에 현재 방송하고 있는 '시그널'에 대해서 "이렇게 '시그널'이 대박날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미생' 이후로 그렇게 잘 될줄 몰랐는데…김원석 감독한테 연락할 걸 그랬다. 크게 후회하고 있다"고 농담을 던지며 "'시그널' 후광을 받아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한다." 고 밝혔다.

'기억'은 알츠하이머를 진단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남은 인생을 받아들이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로, 기억해야 할 것은 잊고 잊어야 할 것을 기억하는 박태석의 고군분투를 그린다.

tvN 새 드라마 '기억'은 '시그널'에 이어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tvN '기억'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