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 스타' 황의준, '잉어 싸대기' 맞은 심정은?"뭔가 물컹한 게…"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10 14:39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 스타' 에 출연한 황의준이 '잉어 싸대기' 일화로 웃음을 자아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우현·황의준·김태진·나나·김성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의준은 군악대장에게 '잉어 싸대기'를 맞아본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황의준은 "동식물을 아끼는 군악대장님이 있었는데, 막사 주위로 개나 고양이를 비롯한 동물에 방울 토마토·청양 고추도 많이 기르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서 황의준은 "그리고 그 중에는 잉어도 있었는데, 어느날 잉어가 죽었다. 잉어가 죽은 소식을 보고드렸더니 군악대장님이 '이거를 어떻게 죽일 수 있느냐'며 잉어로 뺨을 때렸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구라가 "맞을 줄 몰랐냐"고 묻자 황의준은 "잉어 싸대기를 맞는다는 생각을 어떻게 하냐" 며 "뭔가 '물컹'한게 슉 지나가더라"라고 대답해 다시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