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도함에 착륙한 미군 오스프리 헬기, 누가탔나 봤더니

중앙일보 2016.03.10 09:28
기사 이미지

뉴질랜드 군이 독도함에서 공중돌격에 이용할 미군 오스프리 헬기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해군]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이 10일로 나흘째다. 10일 양국군은 공군 11전투비행단과 5비행단에서 각각 합동기지방호 훈련과 제논탐조등 훈련을 실시한다.
기사 이미지

연합 상륙훈련인 쌍룡훈련에 참가한 뉴질랜드 장병들이 독도함에 착륙한 미군의 오스프리 헬기에 오르고 있다. [사진 해군]

이와함께 동해 해상에선 독수리 훈련 일환으로 연합 해병대의 상륙 훈련인 쌍룡훈련이 진행중이다. 이번 훈련에는 헬기 항공모함으로 불리는 미국의 상륙강습함 2척(본험리처드함, 박서함)과 독도함 등 함정 30여척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호주와 뉴질랜드 군도 각각 103명과 60여명이 참가했다. 이 가운데 뉴질랜드군 40여명은 한국 해군의 독도함에 승선해 공동작전을 펼친다.
기사 이미지

연합 상륙훈련인 쌍룡훈련에 참가한 뉴질랜드 장병들이 독도함에 착륙한 미군의 오스프리 헬기에 오르고 있다. [사진 해군]

9일 뉴질랜드 장병들이 독도함에서 미군의 MV-22 오스프리 헬기를 이용한 공중돌격훈련을 실시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